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박지훈이 첫 솔로 앨범에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상명아트센터 계당홀에서 박지훈의 첫 번째 미니앨범 '어 클락(O'CLOCK)'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진행은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워너원의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한 박지훈은 지난해 1년 반 동안의 활동을 마쳤다. 솔로 가수로 본격적인 홀로서기에 나서는 그는 "이번 앨범에 상당히 만족한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박지훈 솔로 데뷔 /사진=최혁 기자

박지훈 솔로 데뷔 /사진=최혁 기자

이어 "10점 만점으로 따지면 9점이다"면서 "부담감이나 걱정보다는 하루 빨리 팬 분들을 보고 싶었다. 기다리는 시간이 여러분들에게 힘들지 않을까 싶어서 부담이나 걱정을 느낄 겨를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박지훈은 "기대치를 만족시켜 드리고 싶었다. 많은 분들께서 기대하신 만큼의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릴 생각이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박지훈의 첫 번째 미니앨범 '어 클락'은 이날 저녁 6시 공개된다.

'어 클락'에는 타이틀곡 '러브(L.O.V.E)'를 비롯해 인트로곡 '더 비기닝 오브…(The beginning of…)', '어스(US)', '우 쥬(Would you)', '새벽달', '영 20(Young 20, PROD. by 이대휘)'까지 총 6트랙이 담겼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