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데뷔' 박지훈 /사진=최혁 기자

'솔로 데뷔' 박지훈 /사진=최혁 기자

가수 박지훈이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으로 함께 활동했던 이대휘의 프로듀싱 스타일에 대해 밝혔다.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상명아트센터 계당홀에서 박지훈의 첫 번째 미니앨범 '어 클락(O'CLOCK)'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진행은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박지훈은 2017년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해 최종 순위 2위에 오르며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의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1년 반의 워너원 활동을 마친 박지훈은 솔로 가수로서 본격적인 홀로서기에 나선다.

그는 첫 번째 솔로 미니 앨범 '어 클락(O'CLOCK)'에 타이틀곡 '러브(L.O.V.E)'를 비롯해 인트로곡 '더 비기닝 오브…(The beginning of…)', '어스(US)', '우 쥬(Would you)', '새벽달', '영 20(Young 20, PROD. by 이대휘)'까지 총 6트랙을 담았다.

이날 박지훈은 가장 힘들게 녹음했던 곡과 가장 일찍 녹음을 마친 곡에 대해 밝혔다. 먼저 그는 가장 힘들었던 곡으로 타이틀곡 '러브'를 꼽았다. 박지훈은 "작곡가 형께서도 잘 나와야한다고 생각해서 서로 땀을 흘리면서 만들었다. 덕분에 좋은 앨범이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전했다.

이어 녹음이 가장 빨리 끝난 곡으로는 이대휘가 프로듀싱을 맡은 '영 20'을 선택했다. 박지훈은 해당 곡을 앞서 진행된 팬미팅에서 먼저 선보이기도 했다. 그는 "많은 해외 팬분들이 같이 따라해주셨다. 정말 좋았다. 같이 즐기는 것 같아서 나 또한 행복하고 기분이 좋았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또 박지훈은 이대휘의 프로듀싱 스타일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대휘는 스타일이 정말 확실하다. 자신이 부른 느낌과 같아야 한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알앤비 스타일의 해외 아티스트분들의 느낌을 얘기했는데 대휘가 한 번에 좋은 곡을 줘서 바로 합의가 됐다"며 곡에 만족감을 표했다.

박지훈의 첫 번째 미니앨범 '어 클락'은 이날 저녁 6시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