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사진=매니지먼트숲

전도연/사진=매니지먼트숲

전도연이 '생일'이 갖는 남다른 의미를 전했다.

배우 전도연은 26일 서울시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생일' 인터뷰에서 "이렇게 조심스럽고 어려운 영화는 처음인 것 같다"며 "말 한마디 한마디가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전도연은 "시사를 하고 나서 돌덩이 하나를 내려놓은 것 같다"며 "영화를 오픈하고 나서 반응은 골라서 좋은 것만 듣고 있다"면서 '생일'을 선보인 소감을 전했다.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그날 이후 남겨진 가족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세상을 먼저 떠난 아들 수호(윤찬영 분)에 대한 그리움을 안고 살아가는 가족들이 이번 해에도 어김없이 돌아온 수호의 생일을 맞아 특별한 선물을 준비하는 과정을 담았다.

전도연은 수호의 엄마 순남 역을 맡았다. 순남은 수호를 보낸 아픔 을 삭히며 남은 딸 예솔(김보민 분)을 위해 마트 캐셔 아르바이트를 하며 살아가는 캐릭터다. 외국으로 돈을 벌러 간 남편을 대신해 준 든든한 버팀목이 돼 준 아들 수호을 잃은 후 냉소적이고 예민하게 바뀌었지만, 수호의 생일 파티를 준비하며 변화를 겪는다.

전도연은 "사실 지금도 말 한마디도 조심스럽고 어렵다"며 "그래서 지칠까봐 좋은 얘기만 골라서 듣고 있다"고 말하면서 웃었다.

전도연은 "이 영화를 하면서 가장 걱정했던 부분이 '세월호'라는 소재였다"며 "소재 때문에 다가가기 어려울 것 같다는 짐작을 하지 않을까 싶었고, 전도연이라는 배우도 진지한 느낌인데 두 개가 합해져 부담스럽지 않을까 싶었다"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 놓았다.

그러면서 "세월호 유족 시사회를 했는데, 그때 들어갈 때부터 나갈 때까지 제대로 고개를 들지 못했다"며 "나가려는 길에 어머님들이 노란 리본을 묶은 지갑을 만들어서 손에 쥐어주셨는데 그게 큰 위로가 됐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생일'은 오는 4월 3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