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이돌 라디오’ DJ 비투비 정일훈(왼쪽), V.O.S 최현준 / 사진제공=MBC 라디오

‘아이돌 라디오’ DJ 비투비 정일훈(왼쪽), V.O.S 최현준 / 사진제공=MBC 라디오

‘아이돌 라디오’ DJ 비투비 정일훈(왼쪽), V.O.S 최현준 / 사진제공=MBC 라디오

그룹 V.O.S 최현준이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작곡·작사가로서 아이돌과 함께 작업하는 것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놨다.

지난 24일 방송에서 최현준은 가수 활동뿐 아니라 우주소녀 ‘비밀이야’, 카라 ‘CUPID’, 에이프릴 ‘팅커벨’, 여자친구 ‘사랑별’, 엑소 ‘Lucky’, 비투비 ‘Complete’ 등 인기 아이돌들의 노래를 작업한 작곡·작사가로 활약 중이다.

최현준은 아이돌 노래를 작업하게 된 계기에 관해 “힙합을 좋아하는데 아이돌은 그런 장르도 녹여내다 보니 관심을 갖게 됐다”며 “이제는 발라드 곡을 만들기 힘들 정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자신이 만든 V.O.S 곡보다 아이돌 곡에 대한 대중 반응이 더 신경 쓰인다는 솔직한 답변도 내놨다. 최현준는 “발라드 가수다보니 곡이 쳐진다는 선입견을 가질 수 있을 것 같아 작곡을 시작한 초반에는 곡을 줄 때 V.O.S 최현준임을 밝히지 않은 적도 있다. 그래서 내가 만든 아이돌 곡에 대한 반응이 더 신경 쓰이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최현준은 작업 시간이 가장 오래 걸린곡으로 우주소녀의 ‘비밀이야’를 꼽았다. 그는 “원래 아이돌 댄스곡이 아니었다”며 “좋지 않은 피드백을 받고 낙심하던 차에 우주소녀 측에서 관심을 보여 소녀 감성 댄스곡으로 대대적인 편곡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엑소 ‘Lucky’에 관해선 “(엑소의) 백현 씨가 보컬에 욕심이 굉장히 많았다. 노래도 잘해서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본인이 만든 곡 중 가장 많이들은 곡으로는 ‘아이돌 라디오’ DJ 정일훈이 속한 비투비의 ‘Complete’를 꼽았다. 최현준은 “노래의 반주인 아카펠라를 혼자 녹음해서 기억에 남는다. 그 느낌을 간직하고 싶어 많이 들었다”며 “정일훈의 랩이 너무 좋았다”고 덧붙여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아이돌 라디오’는 평일 오후 9시부터 네이버 브이 라이브(V앱)에서 생중계되고, 그날 밤 12시 5분(주말 밤 12시)부터 MBC 표준 FM, MBC 라디오 어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