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 /사진=최혁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 /사진=최혁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2'의 주역 이이경과 안소희가 대담한 연기로 안방극장의 문을 두드릴 예정이다.

25일 열린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2 제작발표회에서 이이경은 "제가 시즌 1 때 '유작'이라고 할 만큼, 망가짐을 불사했다"며 "그래서 이번 시즌에도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하면서 적정선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방송했던 시즌1은 스타 캐스팅 없이도 청춘의 유쾌함과 코끝 찡한 감동을 함께 그려내면서 시청자들로부터 호평받았다. 이번 시즌에는 시즌1의 주역들은 대거 빠졌다. 김정현은 건강 문제로 휴식 중이며, 손승원은 음주운전으로 구속됐다. 여주인공 정인선도 합류하지 못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 안소희 /사진=최혁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2' 안소희 /사진=최혁 기자

대신 새로운 얼굴들이 대거 등장한다. 원더걸스 출신 안소희는 "오랜만에 드라마를 하게 돼 걱정도 많고 설렌다"라며 연기력 논란에 대해서는 "세심하게 작은 부분까지 신경 쓰며 준비하고 있으니 전에 보여드린 모습보다는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대환장의 수맥이 흐르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다시 모여들고만 청춘들의 우정과 사랑, 꿈을 위한 도전을 유쾌하게 그려낸다.

지난 시즌 대학 동창들을 꼬여냈던 이준기(이이경 분)의 마수가 이번에는 고등학교 동창 차우식(김선호 분)과 국기봉(신현수 분)에게 뻗친다. 여전히 망할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와이키키’에 한수연(문가영 분), 김정은(안소희 분), 차유리(김예원 분)까지 입성하며 대책 없는 청춘들의 골 때리고 ‘빡센’ 생존기가 펼쳐진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  /사진=최혁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2' /사진=최혁 기자

25일 첫 방송에서는 게스트하우스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한 우식, 준기, 기봉의 ‘웃픈’ 하루가 그려진다.

인생 바닥을 찍은 청춘들에게 그 바닥까지 뚫고 들어가는 기상천외한 사건이 터진다. 되는 일 하나 없지만 직진을 멈추지 않는 ‘극한청춘’들의 스케일 다른 사건 사고는 짠내와 폭소를 오가며 더 강력해진 ‘꿀잼’을 선사할 전망. 빈틈없는 연기와 매력으로 똘똘 뭉친 청춘 배우들이 그려낼 그 두 번째 이야기에 뜨거운 기대가 쏠린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