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섹션TV연예통신’ 가수 이승환 / 사진제공=MBC

‘섹션TV연예통신’ 가수 이승환 / 사진제공=MBC

‘섹션TV연예통신’ 가수 이승환 / 사진제공=MBC

25일(오늘)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가요계 ‘대선배’ 이승환과 ‘후배’ 문시온과의 만남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환은 방송에서 오랜만에 뵙는 것 같다는 말에 “사람들이 백수처럼 보시기에 해명하러 나왔다”고 재치 있게 답변한다. 이어 “작년 11월부터 단독 공연을 하고 있고 페스티벌과 ‘only ballad’ 공연도 준비하고 있다” 며 근황을 공개한다.

이어 록밴드 르씨엘 보컬 문시온이 “발라드와 록 중 어떤 게 어울리는지 고민이 많다”고 하자 이승환은 “멀티로 하는 게 나을 것 같다”며 자신의 경험을 얘기한다. 그는 “록 음악을 했을 때 주위 사람들이 떠나갔다. 하지만 이후로도 록의 본능이 꿈틀대 페스티벌이나 홍대 클럽에서 공연하며 풀고 있다”며 자신만의 노하우를 공개한다.

국내 단독 공연 시간 1위부터 5위까지의 기록을 모두 갖고 있는 이승환은 “많은 동료 가수들로부터 질타를 받았다”고 너스레를 떨며 “기회가 된다면 기네스북 기록에도 등재되고 싶다”는 소망을 전한다.

이승환은 “아마 MBC도 지우고 싶어 하는 과거일 것”이라며 자신의 흑역사도 공개한다. “지난 1992년에 코믹극을 찍었는데 연기를 너무 못해 방송에 나오지 못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결국 이문세 선배님이 일밤 MC를 맡았을 때 그 자료가 공개됐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공연의 신’ 이승환과의 특별한 인터뷰는 25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되는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