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창민 감독, “‘으라차차’는 이이경”

[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이창민 감독이 드라마 기획 단계를 설명했다.

3월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극본 김기호 송지은, 연출 이창민)’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창민 감독을 비롯해, 김선호, 이이경, 신현수, 문가영, 안소희, 김예원이 참석했다.

이날 이창민 감독은 “사실 이이경과 얘기를 많이 하면서 만들었다. ‘고등학교 때의 친구들과 함께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서 출발했다. 이이경 씨가 계속 제 작업실을 찾아와서 어쩔 수 없었다”며, “‘으라차차’는 이이경이다. 별다른 생각보다는 ‘으라차차’하면 이이경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대환장의 수맥이 흐르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다시 모여들고만 청춘들의 우정과 사랑, 꿈을 위한 도전을 유쾌하게 그리는 드라마다. 이미 시즌1의 방송을 통해 웃음과 청춘의 현주소를 짚은 공감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았던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두 번째 시즌으로 시청자들을 다시 만난다.

한편,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금일(25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