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사진=최혁 기자

스트레이 키즈 /사진=최혁 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컴백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스트레이 키즈의 새 미니앨범 '클레 원 : 미로(Cle 1 : MIROH)'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클레 원 : 미로'에는 타이틀곡 '미로'를 포함해 '승전가', '잠깐의 고요', '복서(Boxer)', '19' 등 총 8트랙이 수록됐다. 스트레이 키즈는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이번 앨범에도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정성을 쏟아 부었다.

이날 창빈은 "지난해 앨범에는 자기 자아 정체성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마지막 앨범에서 비록 답을 찾지는 못했지만 힘이 되어주는 너라는 존재를 깨달았다"면서 "이번 앨범에서는 조금 더 자신감 넘치고 포부 넘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해 데뷔해 신인상 8개를 석권했다. 이에 대해 승민은 "지난 1년 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다. 데뷔부터 시작해서 1년을 열심히 보냈다"고 회상했다.

이어 "많은 분들께서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다. 2018년 3월 25일이 의미 있는 날이었는데 1년이 지난 이 시점에 또 컴백을 할 수 있게 돼 설렌다. 그래서 더 열심히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25일 저녁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미니 앨범 '클레 원 : 미로'를 공개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