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이이경.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이이경.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이이경.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연기를 할 때, 균형 조절에 신경을 많이 썼습니다.”

배우 이이경은 25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2월~4월까지 방송된 ‘으라차차 와이키키’가 두 번째 시즌으로 돌아왔다. 여전히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모인 청춘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시즌1에 출연한 이이경을 비롯해 김선호 신현수 문가영 안소희 김예원 등이 뭉쳤다. 이날 오후 9시 30분 베일을 벗는다.

이이경은 “시즌1 때 ‘유작인 것처럼 열심히 하겠다’고 말한 것은 그만큼 망가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겠다는 마음이었다. 시즌2는 연기할 때 적정선을 지키기 위해 애썼다. 감독님과도 그 부분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과장하면 지나치게 웃기기 위한 것처럼 보일 것 같고, 그렇다고 힘을 빼면 이전의 느낌이 없어질 것 같아서 균형 조절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