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안녕하세요’ 현장 사진 / 사진제공=KBS2

‘안녕하세요’ 현장 사진 / 사진제공=KBS2

‘안녕하세요’ 현장 사진 / 사진제공=KBS2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에서 이영자가 고민유발자와 함께 눈물을 쏟아냈다.

25일(오늘)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서는 첫째 아들과 둘째 아들을 지나치게 차별 대우하는 남편 때문에 고민인 아내의 사연이 소개된다.

고민주인공인 아내는 “남편이 11살 아들과 6살 아들을 대하는 태도가 너무 다르다. 첫째 아들에게만 대놓고 상처를 주고 막말을 한다”며 “둘째 아들에게는 유독 애정을 쏟으며 어떤 잘못을 해도 항상 예뻐한다”고 고백했다.

이영자는 평소 첫째를 “야, 이 XX야”라고 부른다는 남편의 소개를 앞두고 “우리도 똑같이 불러 드려야한다”며 분노했다. 하지만 방송에서 부르기 부적절한 호칭인 만큼 이영자는 “나도 살아남아야지”라며 신동엽에게 떠넘겼다. 이에 ‘애드리브 장인’ 신동엽이 방송 불가 위기상황을 어떻게 넘겼을지 기대를 모은다.

사연에 더욱 심각한 문제는 남편의 편애만이 아니었다. 아내는 “철없는 연하 남편 때문에 속상한 적이 많았다”고 하소연했고 남편도 “잔소리가 많은 연상 아내에게 그동안 쌓인 일이 많아 부부싸움도 잦았다”고 밝혔다. 부모의 잦은 다툼에 첫째는 “저 때문에 싸우는 것 같다”며 위축된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예상하지 못했던 첫째의 답변에 남편은 오열하기 시작했다. 이영자도 눈물을 왈칵 쏟아내며 “끝까지 나쁘게 가든지”라고 타박해 어떤 반전이 일어났는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두 사람을 울린 첫째의 대답은 2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