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랜선라이프’

제공=JTBC ‘랜선라이프’

제공=JTBC ‘랜선라이프’

코미디언 이영자가 크리에이터에 도전해 본격 1인 방송에 나섰다. 오는 26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이하 ‘랜선라이프’)’에서 그 모습이 공개된다.

‘랜선라이프’에서는 새내기 크리에이터로 변신한 이영자의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그동안 이영자는 ‘랜선라이프’의 진행자로 활약해오면서 소프와의 협업, 심방골에서 ASMR을 선보이는 등 막간 크리에이터 체험을 했다. 이영자는 자신의 채널을 개설해 1인 방송에 나서기에 앞서 도전의 이유를 밝혔다.

채널을 개설하기 위해 이영자가 찾은 사람은 바로 크리에이터계의 조상이자 ‘대댕부부’로 불리는 대도서관과 윰댕. 이들을 만난 이영자는 어느 때보다 진지한 모습으로 그간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한 고민을 꺼내 놓았다. 그동안 사랑받기 위해 자신이 원하는 것보다 대중이 원하는 걸 하며 살아왔다는 이영자는 “이젠 내가 정말 원하는 게 뭔지 모르겠다. 자신이 좋아하는 걸 영상으로 담는 크리에이터들이 늘 부러웠다”고 털어놓았다. 이영자의 솔직한 고백에 대댕부부는 물론 이를 지켜보던 다른 출연진 역시 공감을 표했다.

대도서관은 이영자를 위해 채널 계정을 만드는 것을 도왔다. 아이디를 신중하게 고민하던 이영자는 독수리 타법으로 차근차근 정보를 입력한 끝에 드디어 ‘이영자 채널’을 개설했고, 기쁨에 겨워 “대도서관 아빠, 윰댕 엄마”를 외치며 대댕부부를 랜선 부모로 모셨다. 또한 “새로운 주민등록증을 받은 것 같다”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이영자는 대도서관의 생방송에도 참여해 더욱 친근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이영자는 “그동안 팬들과의 소통이 어려웠는데, 실시간으로 보내준 반응에 오히려 치유를 받았다”고 밝혔다고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