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스타제이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하지 않기로 한 배우 수애. / 사진=텐아시아DB

스타제이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하지 않기로 한 배우 수애. / 사진=텐아시아DB

스타제이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하지 않기로 한 배우 수애.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수애와 현 소속사 스타제이 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이 만료된다.

스타제이엔터테인먼트는 “3월 31일부로 배우 수애와 스타제이 엔터테인먼트 간의 공식적인 업무 관계를 종료하게 됐다”고 25일 밝혔다

수애는 2015년 스타제이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한 후 본격적으로 활동을 재개해 드라마 ‘가면’ ‘우리 집에 사는 남자’, 영화 ‘국가대표 2’ ‘상류사회’ 등에 출연하며 꾸준한 작품 활동을 이어왔다. 수애의 향후 거취에 관해서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으며, 당분간 소속사 없이 다음 작품 및 활동 방향을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제이 엔터테인먼트는 “그동안 (배우의) 매니지먼트와 콘텐츠 제작 업무를 병행해 왔으나 당분간 기획 중인 드라마 제작 및 기타 사업으로 회사 방향을 전환하고자 한다”며 “2001년 배우 수애와 시작했던 공적인 인연은 끝이 나지만 오랜 기간 함께하며 서포트해 나갈 수 있어 큰 영광이었다.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며, 그녀에게 건강한 앞날만이 있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