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4월 5일 컴백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블랙핑크 4월 5일 컴백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블랙핑크가 오는 4월 5일 컴백을 확정 지었다.

YG엔터테인먼트는 25일 오전 공식 블로그를 통해 리사의 포스터를 공개하며 블랙핑크의 컴백을 공식화했다.

이번 EP 앨범명은 타이틀곡명과 동일한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로 결정됐다. 이로써 블랙핑크는 지난해 6월 발표한 '뚜두뚜두' 이후 약 9개월 만에 가요계로 컴백하게 됐다.

YG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개한 리사의 첫 티저 분위기와 '킬 디스 러브'라는 제목에서 느껴지듯 "블랙핑크의 새로운 신곡은 '뚜두뚜두'를 뛰어넘는 매우 강렬한 곡"이라고 설명했다.

또 신곡 안무와 관련 "4명의 세계적인 안무가들을 총동원하여 구상한 블랙핑크의 이번 안무는 그동안 블랙핑크가 선보인 그 어떤 곡의 안무보다 역동적이며 전세계 팬들의 기대와 눈높이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블랙핑크 멤버들은 현재 4일째 밤을 새며 신곡 뮤직비디오를 촬영 중에 있으며, 컴백을 위한 막바지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는 후문이다.

블랙핑크는 지난해 6월 발표된 '뚜두뚜두' 뮤직비디오가 국내 그룹으로서 최고 기록인 7억뷰를 넘어서면서 전세계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지난해 이들은 미국 최대 음반사 유니버설뮤직그룹의 인터스코프와 계약을 맺으면서 본격적인 미국 진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지난 2월 미국 유명 TV 프로그램인 CBS '레이트쇼', ABC '굿모닝 아메리카'와 '스트라한 앤드 사라'에 출연해 미국 진출과 투어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오는 4월 5일 신곡 발표 이후 본격적인 미국 방송 프로모션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블랙핑크는 오는 4월 12일과 19일 미국 최대 음악 축제인 '코첼라 페스티벌' 무대에 오를 예정이며 17일부터 미국 로스엔젤레스를 시작으로 북미 투어와 함께 현지 프로모션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블랙핑크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그룹 빅뱅 승리가 사내이사를 맡았던 클럽 버닝썬에서 일어난 폭행 사건을 시작으로 클럽 내 마약 유통 및 투약, 탈세, 경찰 간 유착 등의 논란에 휩싸이며 창사 이래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

주가는 20% 이상 하락했고, 시가총액도 2200억원 이상이 증발했다. 지난 20일 국세청은 YG엔터테인먼를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에 돌입했다.

블랙핑크가 위기에 놓인 YG엔터테인먼트의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