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이 기다려온 밴드 오디션 ‘슈퍼밴드’, 음악 파트너를 구하는 EDM 선구자

[연예팀] 윤상이 ‘슈퍼밴드’ 출연진에게 응원을 보냈다.

가수 윤상은 EDM의 선구자로 불리며 활발한 음악 활동을 하고 있을 뿐 아니라, 남북정상회담 평양 공연 예술단의 음악 감독이자 수석 대표를 지낸 화제의 뮤지션.

이 가운데 JTBC ‘슈퍼밴드’의 프로듀서로 합류를 결정한 윤상은 “그 어떤 음악 오디션보다 가장 기다려 온 것이 밴드를 결성하는 포맷의 오디션이었다”고 했다.

‘슈퍼밴드’는 보컬은 물론 다양한 악기 연주 및 싱어송라이터의 재능을 가진 ‘음악천재’ 참가자들이 프로듀서들과 함께 글로벌 슈퍼 밴드를 만들어가는 프로그램.

프로듀서로서 수많은 지원자를 심사하는 기준에 관해 윤상은 “한 명의 주인공이 아닌 밴드를 이룰 멤버들을 선택하는 오디션이므로, 멤버 간의 스타일과 실력의 조화가 가장 이상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게 심사 초반에는 악기별 연주자의 개성을 파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시청자들이 주목할 관전 포인트로는 ‘팀의 조합’을 꼽았다. 윤상은 “프로듀서들이나 시청자나, 어떤 음악이 탄생하는지 지켜보고 감수하는 역할만을 할 뿐 결과물은 밴드의 손에 달려 있다”며 “’슈퍼밴드’라고 불릴 만한 음악을 만들어내는 과정에선 무엇보다 팀의 조합이 가장 중요한 관전 포인트일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윤상은 “’슈퍼밴드’를 통해 우승 여부를 떠나, 오랜 시간 음악으로 함께 걸어갈 수 있는 파트너를 만날 수 있길 응원한다”고 격려했다.

한편, 가수 윤상을 비롯해 윤종신, 김종완(넬), 조한(린킨 파크), 이수현(악동뮤지션) 등 믿고 보는 프로듀서 5인이 함께하는 음악 천재들의 수제 음악 프로젝트 JTBC ‘슈퍼밴드’는 4월12일 금요일 오후 9시 첫 방송.(사진제공: JT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