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 / 사진제공=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 / 사진제공=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 / 사진제공=KBS2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홍종현이 사이다 신입사원의 면모를 발휘했다.

지난 24일 방송에서 한태주(홍종현)는 기막힌 인연으로 마주했던 강미리(김소연)를 다시 만났다. 강미리가 부장으로 있는 마케팅전략부의 신입사원으로 첫 출근을 한 것이다. 업무를 마치고 첫 회식에 참석한 태주는 오늘 하루 어땠냐는 미리의 질문에 “업무분담이 명확하지 않아서 잘 모르겠습니다. 마케팅부에서 꼭 하지 않아도 되는 일과 꼭 해야 하는데 타부서에서 관리하는 일들이 좀 섞여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라며 잘못된 점을 지적했다.

이에 발끈한 미리가 자리를 뜨자 태주는 따라 나가 죄송하다고 사과했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까불지 말고 네 셔츠나 찾아가”라는 말이었다. 그렇게 두 사람 사이는 계속해서 어긋났다. 다음 날 박 대리는 태주를 불러 “미리와 셔츠를 바꿔 입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혹시 연인 사이냐고 다그쳤다. 태주는 절대 아니라고 질색했지만 이미 부서 전체에 소문이 났다.

화가 난 태주는 미리의 사무실에 따라 들어갔고 “부장님이 저에게 셔츠 가져가라고 하신 말씀 박 대리님이 들으셨습니다. 덕분에 저 낙하산 됐습니다. 제가 많이 곤란하게 됐습니다. 부장님이 바로잡아 주십시오”라고 똑 부러지게 말하며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퇴근 후 퀵으로 셔츠를 보내주겠다는 미리의 전화에 직접 찾으러 가겠다며 그녀의 오피스텔로 향한 태주는 셔츠를 건네받은 뒤 갑자기 미리를 불러 세워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렇듯 한태주는 할 말 다 하는 신개념 신입사원 캐릭터로 안방극장에 사이다를 선물했다. 공채 수석답게 첫 출근부터 업무 방향을 파악하고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모습이 현실에서는 볼 수 없는 신입사원이기에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을 선사한 것. 이에 김소연과의 기막힌 인연이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