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문제적 남자’ 예고 영상 캡처 / 사진제공=tvN

‘문제적 남자’ 예고 영상 캡처 / 사진제공=tvN

‘문제적 남자’ 예고 영상 캡처 / 사진제공=tvN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이하 ‘문제적 남자’)가 200회를 맞이해 시청자 200명과 뇌섹 배틀을 펼친다.

25일(오늘) 방송되는 ‘문제적 남자’는 ‘문사테스트’를 통과한 시청자와 함께하는 뇌섹 배틀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번에 선발된 200명의 시청자는 약 14만 6천여 명의 지원자들 중 73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인재들이다. 멘사, 영재원 출신, 루미큐브 국내 랭킹 1위, 스도쿠 국가대표 등 연령과 국적을 불문한 다양한 뇌섹 시청자들이 출연해 ‘문제적 남자’ 6명과 뇌섹 대결을 펼친다.

‘문제적 남자’는 2015년 2월 26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4년간 총 422명의 뇌섹 게스트와 1,627개의 문제를 풀어왔다. 전현무는 “오랜 시간 동안 성원을 보내주신 덕에 200회까지 오게 됐다.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고 전했으며 하석진은 “긴 시간 동안 우리가 문제적 남자와 성장했다는 게 굉장히 의미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제적 남자’ 제작진은 “이번 200회 특집은 규모나 구성 등 모든 면에서 제작진이 할 수 잇는 모든 것을 집약했다고 할 수 있다”며 “문제풀이 외에도 많은 재미를 줄 수 있도록 구성 했다. 무엇보다 녹화를 진행하면서 200명 시청자들의 실력에 ‘문제적 남자’ 멤버들이 입을 다물지 못 할 정도였다. 기대해도 좋다”고 자신했다.

‘문제적 남자’ 200회 특집은 25일 오후 11시에 방송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