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사진제공=MBC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사진제공=MBC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사진제공=MBC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이하 ‘마리텔V2’)에서 주짓수 초보 정형돈이 굴욕을 당한다.

오는 29일 처음 방송되는 ‘마리텔 V2’에서는 마리텔 초보 정형돈이 UFC 선수 김동현과 조남진 관장과 함께 도네이션 1위를 향한 열정적인 몸부림을 선보인다.

지난 15일 첫 방송에 앞서 펼쳐진 생방송에서 정형돈, 김동현, 조남진은 약 40분의 시험방송으로 ‘마리텔 V2’의 첫 포문을 열었다. 사전 예고 없이 진행된 시험방송임에도 실시간 시청자가 1만 명을 넘어서며 ‘마리텔 V2’에 대한 높은 기대를 입증했다.

정형돈은 UFC 선수 김동현, 조남진 관장에게 열정적인 자세로 주짓수를 배웠다. 그는 방송 중 시청자들에게 ‘랜선 주짓수’를 배워보고 4주 후 실제로 만나서 대결을 하자는 파격 제안을 해 모두를 열광하게 했다.

이에 정형돈은 김동현과 조남진 관장에게 패기 있게 실전 훈련을 제안했다. 하지만 김동현은 금세 방어 태세를 취했고 정형돈은 졸지에 ‘기름 털리는 돈가스’ 신세가 돼 굴욕 짤을 만들어냈다.

김동현과 조남진 또한 주짓수로 한바탕 몸을 제대로 써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조남진은 “아픔을 느끼지 않아요~”라며 주짓수를 열심히 하면 고통에 둔감해진다고 자신만만했던 상황. 이에 정형돈의 꼬집기에 미동 없는 모습을 보였는데, 과연 어떤 고통까지 참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정형돈과 김동현, 조남진은 시청자들의 줄줄이 도네이션에 온몸으로 감사 인사를 건네며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들은 도네이션에 낙법을 제대로 시전하며 이리저리 구르는 등 처절한 몸부림으로 웃픈 상황을 만들어냈다고 한다.

이처럼 정형돈을 필두로 한 주짓수 방송이 큰 웃음을 예고한 가운데 ‘마리텔 V2’는 강부자, 김구라, 김풍, 셔누의 다양한 방송 콘텐츠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특히 이들은 협동을 통한 기부금 모으기를 할 예정이다. 기부금 목표액을 달성하지 못하면 퇴근을 하지 못한다고 전해져, 이들이 무사히 집에서 나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약 2년 만에 아이즈원 안유진과 함께 화려한 컴백을 예고한 ‘마리텔 V2’는 오는 29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