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만화 찢고 나온 김동욱, '조장풍' 1차 포스터 공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포스터/사진제공=MBC" />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포스터/사진제공=MBC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에서 배우 김동욱의 남다른 존재감을 예고하며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는 4월 8일 처음 방송되는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리는 통쾌한 코미디 드라마다.

이번에 공개된 1차 포스터에는 김동욱의 만화 같은 비주얼이 눈길을 끈다. 김독욱은 포스터 속 위풍당당한 포스로 자신의 소속을 보여주는 명찰을 내밀고 있다. 극 중 전설의 조장풍이라 불리던 왕년의 유도선수 출신의 체육교사 조진갑이 어쩌다 근로감독관이 된 것인지 그 배경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전설의 조장풍 선생이 왔다!’라는 카피와 함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적혀진 명찰은 극 중 교사에서 근로감독관으로 직종을 변경한 김동욱의 범상치 않은 활약을 짐작하게 하고 있어 더욱 시선을 끈다.

무엇보다 카메라를 똑바로 응시하며 아이컨택을 하고 있는 김동욱의 자신감이 느껴지는 눈빛과 온 몸으로 내뿜고 있는 에너지는 마치 새로운 스타일의 히어로를 보는 듯한 착각이 들게 한다. 특히 이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1차 포스터는 실사에 만화 효과가 더해져 더욱 신선한 매력을 느끼게 하는 동시에 근로감독관으로 변신한 김동욱이 사회의 악덕 갑들을 응징하는 과정에서 느껴질 통쾌함을 예고하고 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아이템’ 후속으로 내달 8일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