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사진제공=KBS2, UFO프로덕션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사진제공=KBS2, UFO프로덕션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사진제공=KBS2, UFO프로덕션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연출 한상우)에서 배우 이민지의 오열로 만생교 성전이 아수라장이 된다.

오늘(25일) 방송될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37, 38회에서는 ‘만생교 경전 323페이지’의 비밀을 풀기 위한 윤소미(이민지)의 열혈 활약이 펼쳐진다.

앞서 만생교 교주 이재룡(김명국)은 법정에서 대산복지원과 국일그룹의 비리를 증명할 음성파일이 있음을 밝혔고, 이자경(고현정)에게 독살 당했다. 죽기 직전 USB 위치를 묻는 조들호(박신양)에게 ‘만생교 경전 323페이지’라는 힌트만 남겨 사건은 더욱 미궁 속으로 빠져들고 말았다.

국일그룹을 불법 해킹 했다는 혐의로 압수수색까지 당한 조들호 사단에게 USB는 마지막 희망이나 다름없는 셈. 이런 가운데 만생교를 찾아간 윤소미가 눈물을 쏟아낸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도 오열하는 윤소미의 모습이 담겼다. 이와 함께 간부로 보이는 이에게 무언가를 설명하고 있는 모습도 포착됐다. 하지만에 제작진에 따르면 여기에는 모두를 깜짝 놀랄 만한 반전이 숨겨져 있다고 한다.

드라마 제작진은 “조들호의 수제자로 내공을 차곡차곡 쌓아올린 윤소미가 이제는 조들호보다 더한 깡(?)으로 현장을 종횡무진 누빈다”며 “윤소미가 예리한 감(感)은 물론 거침없는 행동력으로 조들호 사단의 에이스로 활약할 오늘(25일)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했다.

종영까지 4회를 앞둔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은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