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해외 투자자 성매매 알선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승리(29·본명 이승현)가 발렌시아 구단주의 딸 킴 림을 지목하며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킴 림이 승리의 해명에 반박했다.

킴 림은 지난 23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내 이름이 현재 한국 K팝 스캔들에 얽히고 있다”며 “얼마 전 승리로부터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승리는 내게 몇가지 이상한 질문을 하고 전화를 끊었다”며 “그가 왜 나에게 전화했는지, 왜 내가 이 사건에 왜 휘말리게 됐는지 모르겠다. 전화를 받고난 후 너무나 혼란스러웠다”고 말했다.

킴 림은 “보도가 난 후 승리는 내게 (해당) 카카오톡 대화는 완전히 조작된 것이고 가짜 뉴스라고 말했다. 하지만 경찰은 그렇지 않다고 했다. 승리의 변호사가 낸 보도자료를 보니 승리 자신이 부른 여자들이 매춘부가 아니라 내가 함께 놀 수 있는 여자들을 불러 파티를 마련했다고 했다. 하지만 확실하게 하고 싶다”고 했다.

이어 “2015년 12월 9일 나는 싱가포르 친구들과 한국에 있었다. 우리는 클럽 아레나에 갔고 승리는 우리에게 VIP 테이블을 잡아줬다. 우리끼리 파티를 즐겼고 이후에 그 자리를 떠났다. 우리 일행 외에 어떤 사람도 없었다”며 “정확하게 말하자면 우리 일행 외에 그 어떤 여자들도 우리 파티에 없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킴 림은 “그날 그 자리에 있었다는 이유로 나는 사건에 휘말렸다. 나는 버닝썬이나 승리가 관련된 이 범죄 사건에 아무런 연관도 없다”며 “내가 해당 사건과 관련있다고 보도한다면 내 변호사가 당신에게 연락할 것”이라고 강력하게 말했다.

앞서 지난 23일 승리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단톡방에서 외국인 투자자를 위해 성접대를 지시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승리는 단톡방에서 ‘잘 주는 여자들’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잘 노는 애들’을 잘못 보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승리는 “외국인이라는 게 해외 투자자가 아니다. 해외 유명 축구 구단주 딸인 키미로, 싱가포르 여성”이라며 “키미가 나랑 같은 대화방에 있던 김모씨에게 ‘나 한국 왔어. 조용히 아레나 가고 싶어’라고 해서 키미와 함께 놀아줄 여자를 부르는 등 잘 챙겨주자고 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