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스트로 차은우 / 사진제공=더블유 코리아

아스트로 차은우 / 사진제공=더블유 코리아

아스트로 차은우 / 사진제공=더블유 코리아

아스트로 차은우가 패션 매거진 ‘W Korea(더블유 코리아) 화보를 장식했다.

차은우는 지난 22일 발행된 ‘더블유 코리아’ 4월 호에서 차가운 눈빛의 절제된 카리스마로 존재감을 발산했다.

이날 공개된 화보에서 차은우는 나른한 느낌의 로브부터 쉽게 소화하기 힘든 핑크 슈트까지 다양한 콘셉트의 의상을 남다른 비주얼로 완벽하게 소화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의상에 맞춘 다양한 소품들을 자유자재로 활용해 화보의 완성도를 높였다.

아스트로 차은우 / 사진제공=더블유 코리아

아스트로 차은우 / 사진제공=더블유 코리아

아스트로 차은우 / 사진제공=더블유 코리아

시간이 흐른 후 어떤 연예인으로 평가받고 싶냐는 질문에 차은우는 “믿음을 주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며 “시간이 조금 지나면 내가 어떤 사람인지 어느 정도 드러나 있을 거다. 웬만큼 어필도 된 시점일 거다. 그 단계 이후에는 ‘어떤 사람’이라는 것을 넘어 ‘믿음이 가는 사람’ 이라는 생각까지 들게 만드는 인물이 되었으면 한다”고 진중하게 말했다.

차은우는 오는 7월 MBC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방송을 앞두고 있다. 그는 “내가 맡은 ‘이림’이라는 인물은 고독한 모태솔로 왕자다. 궁에 갇혀 살면서 책에 둘러싸인 삶만 사는지라 필명으로 책을 쓴다. 그게 한양을 들었다 놨다 하는 인기 절정의 연애 소설로 등극한다. 내가 쓴 문장에 도취하는 재밌는 장면도 있다”고 말해 차기작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차은우는 현재 ‘아스트로 월드 투어’로 해외 팬들을 만나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