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의 연애' 채지안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호구의 연애' 채지안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호구의 연애'에서 코미디언 허경환의 선택을 받은 모델 채지안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호구의 연애'에서는 대성리로 여행을 떠난 동호회 회원들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허경환은 데이트 상대로 채지안을 택했고, 두 사람은 카페에서 함께 시간을 보냈다.

앞서 '호구의 연애' 1회에서 남성 출연자들은 채지안을 두고 "이민정 씨 닮았다"며 관심을 보인 바 있다. 이에 채지안은 "가끔 들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허경환이 채지안을 선택하자 모두가 깜짝 놀랐다. 두 사람은 대화를 자주 나누지도 않았고, 가까워질 기회도 없었기 때문. 허경환은 용기를 내 호감을 표했고, 데이트 내내 적극적으로 채지안에게 마음을 표했다.

모델 출신인 채지안은 현재 배우로도 활동 중이다. 그는 웹드라마 '나의 개같은 연애', KBS2 '오늘의 탐정' 등에서 조연을 맡았다. 데뷔 초에는 정우성과 함께 CF에 출연해 이름을 알리기도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