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윤아 /사진=SBS

'미우새' 윤아 /사진=SBS

'미우새' 윤아가 출연해 토니의 팬임을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소녀시대 윤아가 최연소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윤아가 등장하자 모벤저스들은 얼굴에 화색이 가득했다. "여리여리 하고 예쁘다", "저런 딸 있으면 좋겠다"라며 칭찬했다.

토니 어머니는 윤아를 보면서 "토니가 나이가 좀 어렸으면"이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윤아는 "어릴 때 토니 오빠 팬이었다"라면서 "최근 콘서트 때도 토니는 그 시절 모습 그대로더라"라고 팬심을 드러냈다.

이에 토니 어머니는 "우리 토니하고 결혼하면 참 좋을 것 같은데"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올해 서른 살이 된 윤아는 "나이 앞자리가 바뀌니 큰 변화보다는 여유가 생긴 것 같다"라고 말했다.

동료나 선배 중 의지하는 사람으로 슈퍼주니어, 동방신기, 보아를 꼽더니 "멤버들이 많다 보니 또래인 동료 친구들을 사귀어야 겠다는 생각을 안했다"라며 "멤버들이 친구"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