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SBS ‘런닝맨’이 변함없이 2049 시청률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4일 방송된 ‘런닝맨’은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4.0%(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 2부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또한 ‘미운 우리 새끼’ ‘집사부일체’에 이어 일요 예능 2049 TOP 3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의 평균 시청률은 1부 5.3%, 2부 7.4%였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8.4%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은 의문을 죽음을 당한 조연출 A의 사인을 찾는 레이스 ‘사건번호 444’ 특집으로 꾸며졌다. 폐창고에 모인 멤버들은 해가 지기 전까지 조연출 A를 아웃시킨 범인을 찾아야 했다. 폐창고에서 증거를 하나씩 모은 결과 송지효 신발에 비밀번호가 있다는 힌트를 알게 됐다.

송지효가 범인으로 의심 받았지만, 이후 멤버들은 미션을 차례대로 수행하며 새로운 힌트를 얻었다. 멤버들은 지석진 팀과 송지효 팀으로 나눠 먼저 범인을 알아내는 팀 대결을 펼쳤다. 많은 미션의 힌트들을 조합한 유재석은 범인의 정체가 “미세먼지”라고 외쳤다. 이에 마지막 미션으로 레버를 당긴 사람을 제외한 세 명이 방을 탈출할 수 있다는 지령을 받았다.

김종국은 다급함에 레버를 당겼고, 이 틈을 타 유재석, 이광수, 지석진이 방을 탈출했다. 하지만 결과는 방에 남아있던 김종국의 우승이었다. 팀원을 배신한 세 사람에게는 물폭탄이 떨어졌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8.4%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