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김해숙과 유선이 안방극장에 찡한 울림을 선사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3, 4회는 각각 24.0%, 28.2%(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첫 방송(22.6%, 26.6%)보다 상승한 수치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박선자(김해숙 분)는 손녀를 자신에게 맡기려는 큰딸 강미선(유선 분)의 속사정을 알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안사돈 하미옥(박정수 분)이 한창 일하고 있는 강미선에게 자신과 친구들의 저녁 식사를 준비시켰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

분노를 감추지 못하던 박선자는 결국 직장과 시댁 일로 버거워하는 딸을 위해 대신 음식을 차리기로 했다. 투덜대면서도 손이 많이 가는 잡채부터 전까지 준비하는 그녀에게선 수고로움을 기꺼이 감내하며 자식의 손을 덜어주고픈 친정엄마의 마음이 그대로 담겨 있어 진한 여운을 남겼다.

또한 파출부로 오해까지 받아 속이 상한 상태에서도 딸에게는 의연한 척하는 박선자의 모습은 김해숙의 깊은 감정 묘사와 어우러져 극의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

강미선은 일찍 퇴근을 했음에도 딸의 하원을 챙기지 않은 남편에게 소심한 복수를 하기로 결심했다. 바로 그를 늦잠에서 깨우지 않은 것. 결국 정진수(이원재 분)는 지각을 했고 이는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자신에게 억지를 부리는 시어머니에게 쩔쩔매는 대목에선 비단 며느리들뿐만 아니라 누군가의 아랫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겪어봤을 억울함이 전달돼 보는 이들의 공감과 짠내를 동시에 유발했다.

특히 박선자와 함께 있었던 딸아이가 다친 것을 보자마자 터트린 강미선의 오열은 시청자의 눈물샘까지 자극했다. 자식을 돌보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하루 종일 쌓아왔던 감정들을 괜스레 엄마에게 퍼붓는 상황은 여기저기서 치이고 다닌 강미선의 힘겨운 속내를 그대로 드러내며 먹먹한 엔딩을 장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