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탈출2' 강호동 /사진=tvN 제공

'대탈출2' 강호동 /사진=tvN 제공

'대탈출2'에서 강호동이 촬영 중 호흡곤란으로 최대 위기를 맞는다.

24일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대탈출2'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미래대학교'의 미스터리한 실체들을 낱낱이 밝혀내는 탈출러들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지난 주 방송에서는 폐쇄된 체육관에 갇힌 탈출러들이 환상의 팀플레이를 발휘, 체육관 지하에서 비밀을 밝혀 나가며 시청자들에게 탈출의 짜릿함을 안겼다.

강호동이 발견하고 피오가 직접 소화전 버튼을 눌러 지하로 연결된 비밀 통로를 발견한 데 이어 유병재가 발견한 카드키로 지부장실에 들어갔고, 그곳에서 마주한 영상에서 의문의 가스로 사람들이 죽어가는 충격적 단서를 얻었다.

멤버들의 환상적 팀플레이로 식당 문을 열고 들어간 탈출러들은 죽은 보안요원의 조끼에서 카드키를 또 찾아냈고, 어둠을 뚫고 들어간 지하 공간에서 거대한 검은 탑을 마주해 전율을 안겼다.

이번 방송에서는 검은 탑을 마주한 탈출러들이 기상천외한 탈출 미스터리를 하나하나 풀어가며 탈출의 짜릿함을 안길 예정이다. 지난 주 공포심을 유발했던 정체 모를 검은 선과 의문의 가스의 충격적인 실체도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맏형 강호동은 촬영 도중 상상을 초월하는 극한 상황에 호흡곤란을 호소해 최대 위기에 직면한다. 이번 시즌의 차별화 포인트로 탈출 실패와 중도 탈락 가능성을 언급했던 만큼 극한의 상황에 직면한 탈출러들이 사활을 건 탈출을 감행, 그 성공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