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가수 제시가 스타일리스트에게 한국 욕을 배웠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자취 17년차 가수 제시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제시는 "스타일리스트 언니한테 한국말을 많이 배웠다"면서 "욕을 많이 배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무지개 회원들이 놀라자 제시는 "욕한다고 나쁜 사람이냐"고 되물었다. 제시는 "욕한다고 센 게 아니다"라며 "여기 있는 사람들도 평소에 다 욕을 할 것"이라고 자신의 생각을 드러냈다.

이에 기안84는 맞장구치면서 "욕을 많이 한다"고 거들기도 했다.

그러자 제시는 "이런 오빠들(기안84)이 욕을 많이 한다"며 "안 그럴 것 같은 사람들이 그렇게 욕을 시원하게 한다"고 응수했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