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종영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왕대륙 연기한 배우 이장우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제공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많은 사랑을 받아서 너무나 감사한 요즘입니다. 그동안 출연했던 드라마 중에서도 ‘하나뿐인 내편’은 가장 애착이 가는 작품으로 남지 않을까 해요. 배우로서도, 한 개인으로서도 많은 가르침을 얻은 작품이어서 평생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을 마친 배우 이장우(사진)의 말이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만난 친아버지와 딸이 세상에 하나뿐인 ‘내편’이 되면서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드라마다. 꿈의 시청률이라는 50% 돌파에는 실패했지만 48.9%의 시청률로 지난 17일 종영했다. 이장우는 가난한 데다 ‘살인자의 딸’이라는 낙인까지 찍힌 김도란(유이 분)을 무조건적으로 사랑하는, 대기업 오너 아들 왕대륙 본부장을 연기했다.

“대본을 쓴 김사경 작가님과는 ‘오자룡이 간다’(2012) ‘장미빛 연인들’(2014)에 이어 세 번째 인연이었어요. 군에서 제대한 뒤 여러 작품을 보고 있었는데 ‘하나뿐인 내편’이 KBS 주말극에 편성됐다고 해서 무조건 해야 할 것 같았죠. 그래서 선생님께 ‘또 같이 하고 싶다’는 내용의 문자를 드렸습니다.”

‘하나뿐인 내편’은 ‘내 딸 서영이’ 이후 약 6년 만에 국내 TV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KBS 주말극의 인기를 이어갔다. 주인공 최수종과 유이에게만 끝도 없이 일어나는 악재와 간 이식 등 진부하고 무리한 전개로 ‘막장 드라마’라는 지적도 많이 받았다. 하지만 이장우의 생각은 달랐다.

“주인공이 겪는 시련은 부모님 세대들이 겪으셨던 것이고, 주 시청자층이 부모님 세대여서 그분들을 설득하는 데 이보다 좋은 소재는 없다고 생각해요. 시청률이 잘 나오는 걸 보면 자극적인 소재를 좋아하시는 것 같기도 하고요. 시청자들이 좋아하고 공감하도록 한다는 측면에서는 (그런 극적인 요소들을) 나쁘게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이장우는 전보다 살이 많이 찐 모습이라 극 중 이름 왕대륙 대신 ‘왕돼륙’이란 우스운 별명으로 불렸다. 그는 “듬직하고 든든한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해 일부러 살을 빼지 않았다”며 “감정이나 내면 연기에 신경쓰느라 외모에는 신경을 덜 썼는데 그런 별명을 얻었다”고 했다. 이어 “다음 드라마에서 또 이렇게 살이 쪄서 나온다면 혼나야 하지 않겠느냐”며 웃었다.

이장우에게 ‘하나뿐인 내편’은 제대 후 복귀작이었다. 시청률과 화제성 등으로 보자면 성공적인 복귀를 넘어 그야말로 ‘대박’을 친 셈이다. 군 생활을 하면서 팬들로부터 잊혀질까 불안했다는 그는 이 작품을 통해 여유로운 마음을 되찾았다고 했다.

“이제 좋은 직장에 정사원으로 취업한 느낌입니다. 마음이 차분해지니까 제 자신도, 연기도 많이 변한 것 같아요. 어른스러움과 여유로움이 생겼다고 할까요. 앞으로도 단정하고 성숙한 느낌의 연기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우빈 한경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