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올리브 ‘밥블레스유’ / 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밥블레스유’ / 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밥블레스유’ / 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밥블레스유’가 인싸들의 성지 성수동에 방문한다.

21일(오늘) 방송되는 ‘밥블레스유’ 37회에서는 을지로에 이은 뉴트로(Newtro)의 성지 성수동을 방문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보여진다.

폐공장 분위기를 그대로 살린 카페를 방문한 멤버들은 묘한 분위기에 빠져든다. 공구 마니아 송은이는 한쪽 벽면에 각종 공구를 전시한 모습을 보고 설렘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다. 독특한 메뉴를 자랑하는 이 카페는 맥주를 떠올리게 하는 크림 얹은 보이차부터 마들렌, 레밍턴 케이크까지 처음 보는 메뉴들에 멤버들은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인다.

이영자가 디저트를 보고 감탄하며 “예쁘다”는 말을 내뱉자 김숙은 “자신에게 한 얘긴 줄 알았다”고 오인했으며 송은이는 “빵 촬영해야 하니까 저리 가라”는 농담을 던져 웃음을 안긴다.

송은이는 미국에서 직접 손으로 쓴 편지를 보낸 시청자의 사연을 소개해 눈길을 끈다. 미국에 산 지 5년 만에 10kg이 쪄서 S라인에서 D라인으로 변하더니 지금은 O라인이 됐다는 사연을 전한 것. 이에 최화정과 이영자는 입을 모아 “잘 안찌는 체질이시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낸다.

이어 이영자는 “밥블레스유 하고 8kg이 쪘다”고 폭탄 고백을 하고 최화정도 “나도 6kg 쪘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영자는 살쪘을 때 활용할 수 있는 기발한 옷 수선법을 공개해 최화정으로부터 “역시 이영자다. 센스있다”는 반응을 얻어낸다. 획기적인 이영자의 옷 수선법은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밥블레스유’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5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