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진심이 닿다’ 이동욱, 유인나 / 사진제공=tvN

‘진심이 닿다’ 이동욱, 유인나 / 사진제공=tvN

‘진심이 닿다’ 이동욱, 유인나 / 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 이동욱·유인나가 이별 후 슬픔에 잠긴 모습이 포착됐다.

‘진심이 닿다’는 연예계 복귀를 위해 로펌에 위장 취업한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진심(유인나)이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을 만나 시작되는 로맨스 코미디물이다.

지난주 방송에서 권정록은 자신과의 스캔들이 오진심의 배우 복귀에 걸림돌이 될 수도 있음을 깨닫고 이별을 결심했다. 당장이라도 터질 것 같은 눈물을 애써 삼키며 이별을 고하는 권정록과 생각지 못한 상황에 두 눈이 휘둥그레진 채 굳어버린 오진심의 표정이 이어져 두 사람의 관계 변화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이 가운데 ‘진심이 닿다’ 측은 20일 슬픔에 젖은 권정록과 오진심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이별을 통보한 권정록은 애써 담담한 눈빛을 띠고 있다. 하지만 그의 축 쳐진 어깨에서는 슬픔의 무게가 느껴진다. 오진심은 북받쳐 오르는 슬픔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주체할 수 없는 눈물을 흘리며 기운이 쭉 빠진 듯한 그의 표정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본 촬영에서 이동욱과 유인나는 실제 이별을 앞둔 연인처럼 슬픔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담담한 척 이별의 아픔을 꾹꾹 눌러 담는 이동욱과 차오르는 슬픔에 몸을 떨며 눈물을 쏟아내는 유인나가 보여주는 감정 연기에 현장의 모든 이들은 숨을 죽이고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는 후문이다. 이에 극중 두 사람이 이대로 이별하게 될 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진심이 닿다’는 13화는 20일(오늘)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