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피오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안녕하세요' 피오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안녕하세요'에서 피오가 솔직한 입담을 선보였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안녕하세요'에는 가수 노사연과 그룹 블락비 피오, 비범, 모모랜드 주이, 혜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및 출연진들은 피오가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인기가 좋다고 입을 모아 칭찬했다. 신동엽은 자신의 아들이 팬임을 알리며 "최근 다리를 다친 아들을 위해 피오가 영상편지를 남겼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김태균 역시 "우리 아들도 좋아한다"며 동의했다. 그러자 피오는 "아들들이 좋아한다. 참 고맙다"라며 해맑게 웃었다.

이에 이영자는 "초통령이다"고 말했고, 피오는 "그렇게 순수하지 않다. 알 거 다 알고 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신동엽은 "그럼 뭘 아는지 들어보자"고 장난을 쳐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피오는 과거 배우 문근영이 자신을 이상형으로 지목한 것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이영자가 이에 대해 묻자 피오는 "사실 봤다"고 털어놓으며 수줍어했다.

이어 그는 "만나본 적은 없다. 어릴 때부터 팬이다. 좋은 말씀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