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소진 /사진=눈컴퍼니 제공

걸스데이 소진 /사진=눈컴퍼니 제공

그룹 걸스데이(Girl's Day) 출신 박소진이 배우로 새 삶을 시작한다.

소속사 눈컴퍼니는 19일 박소진과의 전속 계약 체결 소식을 전하며 "음악적 활동은 물론, 예능과 연기 분야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었던 박소진과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 박소진이 가진 무한한 잠재력과 재능이 빛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 밝혔다.

박소진은 2010년 걸스데이로 데뷔해 '썸띵(something)', '달링(Darling)', '기대해'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대세 걸그룹으로 자리 잡았다. 이어 가수 활동 외에도 예능과 연기를 병행하며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지난 2017년 방송된 JTBC '크라임씬' 시즌 3에서는 대구 사투리를 쓰는 80년대 음악 다방 종업원 '미스 소'로 출연해 자연스러운 사투리 애교를 보여줌은 물론, 캐릭터에 맞는 즉흥 연기로 물론 범인인 듯 아닌듯 미묘한 연기를 펼쳤다.

또 2018년에는 '러브 스코어'로 연극 무대에 데뷔했다. 소진은 자연스러운 발성과 발랄한 매력으로 역할을 완벽히 소화했다는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걸스데이 출신 소진 /사진=눈컴퍼니 제공

걸스데이 출신 소진 /사진=눈컴퍼니 제공

끊임 없는 도전으로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박소진은 눈컴퍼니에 새 둥지를 틀고, 배우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박소진과 전속 계약을 체결한 눈컴퍼니에는 배우 김슬기, 류혜영, 박희본, 우지현, 이민지, 조한철 등이 소속되어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