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즈, 데뷔 5년 만에 첫 정규 앨범 '쉬즈 파인' 발매
"다 괜찮다"…공감과 위로 전할 우리 모두의 이야기
헤이즈 /사진=변성현 기자

헤이즈 /사진=변성현 기자

가수 헤이즈가 데뷔 후 처음으로 정규 앨범을 선보인다. 누구나 겪는 다양한 이야기들로 공감과 위로를 노래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19일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헤이즈의 첫 번째 정규앨범 '쉬즈 파인(She's Fin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이날 진행은 개그맨 윤형빈이 맡았다.

'쉬즈 파인'은 2014년 첫 번째 싱글 '조금만 더 방황하고'로 가요계 첫 발을 내딛은 헤이즈가 데뷔 5년 만에 처음으로 발표하는 정규앨범이다. 헤이즈는 가상의 여자 배우를 이번 앨범의 화자로 설정해 해당 인물의 사랑, 이별, 삶, 생각 등 다양한 이야기에 자신의 실화를 더해 총 11개의 트랙을 완성했다.

헤이즈는 "지금까지의 앨범이 슬프고 감성적인 곡들로만 채워져 있었다면 이번에는 사랑 노래도 있고, 사랑과 이별이 아닌 다른 주제를 다룬 곡들도 있다. 음악을 다양하게 들으실 수 있을 것 같아서 기대가 된다"고 강한 자부심을 내비쳤다.

이번 앨범은 더블 타이틀곡 '쉬즈 파인'과 '그러니까'를 비롯해 '이유', '디스패치(Dispatch)', '숨고 싶어요', '버디(Buddy)', '문득 그런 생각이 들어', '너의 나무', '낙 서(Knock sir)', 'E.T', '숨겨둔 편지(empty ver.)'까지 총 11개의 곡으로 구성됐다.

앨범과 동명의 첫 번째 타이틀곡 '쉬즈 파인'은 괜찮지 않길 바라며 괜찮냐고 묻는 사람들에게 "정말 괜찮다"고 대답하는 노래로, 헤이즈 특유의 리드미컬한 보컬 및 곡 분위기가 돋보인다. 두 번째 타이틀곡 '그러니까'는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진 다음 날 아침의 이야기를 다룬 노래로, 차분하고 서정적인 멜로디가 인상적이다.

헤이즈는 타이틀곡을 비롯해 모든 곡에 자신의 경험을 녹였다고 전했다. 그는 "내 경험담에 우리가 TV를 통해 보는 공인의 삶을 상상해 더했다. 그런 분들의 삶이 화려할 것만 같지만 그 안에서 소소한 사랑과 이별, 일상적인 기쁨과 슬픔이 똑같이 존재한다는 걸 떠올려 내 경험에 덧붙였다"고 설명했다.
헤이즈, 콜드 /사진=변성현 기자

헤이즈, 콜드 /사진=변성현 기자

'쉬즈 파인'에는 다양한 가수들이 힘을 보탰다. 선우정아가 수록곡 '숨고 싶어요'의 작사와 작곡, 편곡에 참여했고, 싱어송라이터 콜드는 더블 타이틀곡 '그러니까', 가수 주영은 수록곡 '너의 나무'의 피처링과 작사, 작곡을 맡았다.

또 힙합 뮤지션 사이먼 도미닉과 나플라는 각각 '디스패치'와 '문득 그런 생각이 들어' 피처링과 작사에 참여했고, '저 별', '비도 오고 그래서', '젠가(Jenga)' 등 헤이즈의 히트곡 다수를 공동 프로듀싱한 싱어송라이터 다비가 수록곡 '버디'의 피처링은 물론 다수의 곡 작업에 참여했다.

피처링 아티스트 선정과 관련해 헤이즈는 "평소에 작업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한 분들이다. 이 분들의 음악도 좋아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곡을 쓰면서 어떤 분의 목소리가 들어가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는 편이다"며 "이 분들이 떠올라 회사를 통해 의뢰를 드렸다. 생각한 대로 다 응해주셨다"며 웃었다.

헤이즈는 컬래버레이션하고 싶은 또 다른 아티스트를 묻는 질문에 "어떤 분이든 나와 비슷한 색을 가진 분과의 협업은 열려 있다. 작업을 하면서 또 떠오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헤이즈 /사진=변성현 기자

헤이즈 /사진=변성현 기자

헤이즈는 데뷔 5년 만에 정규 앨범을 내는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모든 앨범이 다 중요하지만 정규 앨범이라는 게 나한테는 굉장히 무겁게 와닿았다. 1집이라는 타이틀을 다는 앨범이지 않냐"면서 "나중에 내가 후회하지 않을 메시지들과 이야기를 담을 수 있을 때 정규 앨범을 내려고 했다. 그런 깊이가 있을 때 내려고 했는데 이번에는 스스로 준비가 조금 됐다고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첫 정규 앨범인 만큼, 헤이즈는 더욱 공들여 작업했다. 앞서 발표한 '비도 오고 그래서', '돌아오지마', '앤드 줄라이(And July)', '저 별' 등 대부분의 곡들을 직접 작사, 작곡했던 그는 이번 앨범 역시 모든 트랙의 프로듀싱을 맡았다.

매번 직접 곡 작업을 하는 것에 부담을 느낄 수도 있는 부분. 이에 대해 헤이즈는 "부담이 많이 된다. 항상 할 얘기가 있는 건 아니기 때문이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가끔은 소재에 대해 고민하고 한계에 부딪힐 때도 많다"면서 "자연스럽게 이런 걸 극복하는 것 같다. 하루 하루 다른 삶을 살다 보면 또 이런 저런 주제가 떠오르면서 자연스럽게 극복이 되더라"고 밝혔다.

'쉬즈 파인'에 유독 신경을 쓴 부분은 자신의 색을 어느 정도로 담느냐였다고. 헤이즈는 "당연히 헤이즈스러워야하지만 또 너무 헤이즈스럽지 않도록 신경 썼다. 외부에서 곡을 받아보기도 하고, 다양하게 준비를 했다"고 강조했다.

그간 헤이즈는 독보적인 음색을 바탕으로 리드미컬하고 서정적인 곡들을 여럿 히트시키며 솔로 여성 아티스트로서 자리매김했다. 그에게 붙은 수식어만 '음색 여신'부터 '음원 퀸'까지 다양하다.

이에 대해 헤이즈는 "이번에는 앨범을 만들면서 주변 사람들에게 순위에 연연하지 말자고 했다. 곡수도 많기 때문에 이 곡들을 많은 사람들이 들어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놓으며 "노래를 골고루 많은 분들이 들어줬으면 한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그는 "부담이 되긴 하지만 숫자가 다가 아니다"고 재차 언급했다.

끝으로 헤이즈는 앨범이 선사할 '공감'과 '위로'의 힘을 강조했다. 그는 "나의 괜찮은 날들도 담았고, 괜찮지 않았던 날들도 담았다. 결국 마지막 트랙에서 '아임 파인'이라고 하면서 끝이 난다. 괜찮다는 의미를 담으면서 많은 분들에게 위로가 되길 바랐다"고 전했다.

'쉬즈 파인'은 이날 저녁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