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상처를 응시하는 ‘생일’, 전도연이 우니 관객도 울다 (종합)

[김영재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전도연, 설경구가 4월16일을 기억했다.

영화 ‘생일(감독 이종언)’의 언론시사회가 3월18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이종언 감독, 설경구, 전도연이 참석했다.

‘생일’은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침몰 사고로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의 영화. 이종언 감독은 “이 영화로 인해 또 다른 어떤 상처가 생겨나지 않길 바랐다. 그래서 제작 과정 중 조심스러움이 컸다”고 진중한 마음으로 그날 이후를 다뤘음을 알렸다. 다큐멘터리에 가까운 연출이 이채롭다. 이종언 감독은 ‘밀양’ ‘시’ 등 이창동 감독 작품에서 연출부로 활동하며 그 내공을 쌓아온 감독이다.

특히 그가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극 중 주인공으로 등장시킨 일은 소위 ‘유별난 일’이 아니다. 그간 이종언 감독은 세월호 다큐멘터리 ‘친구들: 숨어있는 슬픔’을 연출했고, 다음 스토리 펀딩을 통해 ‘세월호 세대와 함께 상처를 치유하다’란 캠페인에 참여하는 등 지속적으로 세월호 관련 활동을 이어왔다는 후문. 감독의 진정성이 ‘생일’에 담긴 것.

이날 이종언 감독은 자원 봉사가 그가 ‘생일’을 만들게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2015년 지인의 추천으로 안산 ‘치유공간 이웃’이란 곳에서 자원 봉사를 하게 됐다”면서, “유가족을 만나 생일 모임을 같이 준비했다. 생일 모임을 하려면 3주 전부터 부모님을 미리 만난다. 그 3주 동안 많은 것을 알게 된다”고 운을 뗐다. 감독은 “시간이 오래 지나지 않았음에도 매체에서 세월호 피로도 얘기가 나오는 것을 보고 마음이 안 좋았다”며, ‘유가족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면 오해가 그칠 것’이란 생각에 작품을 구상했음을 알렸다.

극 중 한 등장인물은 아이를 잃은 순남(전도연)의 오열에 짜증을 낸다. 남편 정일(설경구)의 작은아버지는 보상금 문제를 들먹이며 순남 가슴에 대못을 박는다.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해 한 쪽은 추모를, 다른 한 쪽은 피로를 논하는 게 현실이다.

그날의 상처를 하찮게 여기는 이들. 이에 이종언 감독은 ‘생일’의 주인공은 세월호 유가족임을 분명히 한 뒤, “유가족 이야기와 함께 우리의 이야기도 담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보통의 평범한 사람들에게 닥친 그 일이 우리 일상을 어떻게 만들었는지를 담담히 담고 싶었다”고 세월호 사건은 너가 아닌 우리의 이야기임을 강조했다.
세월호 상처를 응시하는 ‘생일’, 전도연이 우니 관객도 울다 (종합)

앞서 이종언 감독은 “0.01초도 진짜의 감정으로 반응하지 않는 순간이 없는 것 같다”고 출연진의 연기를 평했다. 설경구와 전도연을 보고 내린 평가다.

전도연은 아이에 대한 그리움 속에서도 마트에서 일하며 묵묵히 생계를 꾸려가는 순남을 표현했다. 6일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그는 “처음 시나리오를 보고 많이 울었다. ‘내가 이런 슬픔을 감당할 수 있을까?’ 싶었다”며,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라서 좋았다. 그래서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선택하게 됐다”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극 중 순남은 사고로 세상을 떠난 아들 수호(윤찬영)를 생각하며 목 놓아 오열한다. 엄마의 눈물은 관객 역시 눈물짓게 한다. 전도연은 “그 신은 시나리오 읽을 때부터 부담스러운 신이었다. 시나리오 속 지문이 ‘아파트가 떠내려가라 울고 있는 순남’이었다”고 해당 신이 일명 ‘칸의 여왕’에게도 부담을 안기는 장면이었음을 알렸다.

이어 전도연은 “카메라 앞에 나서기까지 굉장히 무서웠다. ‘내가 과연 할 수 있을까?’를 생각하며 끊임없이 의심하기도 했다”며, “다만 나 스스로에게 그 순간 순남이 느낄 감정에 집중하도록 강요하진 않았다. ‘아니면 아닌 대로, 기면 기대로 그냥 그 순간 카메라 앞에 섰을 때 내가 느끼는 만큼 하자’는 생각으로 연기했다”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세월호 상처를 응시하는 ‘생일’, 전도연이 우니 관객도 울다 (종합)

설경구와 전도연은 영화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이후 약 18년 만에 ‘생일’에서 재회한다. 소중한 사람이 떠난 뒤 남겨진 가족의 이야기를 진정성 있게 펼쳐낼 전망. 일명 ‘전(도연)설(경구) 커플’의 만남은 영화계 안팎의 큰 관심을 불러 모았다.

가족 곁을 지키지 못한 미안함을 품고 살아가는 정일을 연기한 설경구가, 시나리오를 처음 건네받고 제일 먼저 물은 말은 “전도연 씨한테 책은 보냈냐?”였다고. 하지만 당시 전도연은 한 차례 출연을 거절한 상태였고, 이날 현장에서 설경구는 “좌절”이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당시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이어 그는 “열흘 후 제작사 대표님께 전도연 씨가 마음을 바꿨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그래서 정말 좋았다”고 그때의 기쁨을 회상했다.

전도연은 “어렸을 때 같이 작품을 해서 그런지 설경구 씨에게는 친오빠 같은 느낌이 있다”며, “순남과 정일은 이미 서로에게 익숙한 부부 관계인데, 내가 믿고 그 감정 안에 들어갈 수 있었던 이유는 어떤 감정을 풀어내도 그걸 받아주는 설경구 씨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편한 연기는 아니었다. 하지만 설경구 씨를 믿고 모든 연기를 쏟아낼 수 있었다. 옆에서 든든한 친오빠처럼 순남을 지켜주고 우뚝 서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날 마지막 인사에서 전도연은 “‘다 같이 아프자’ 하는 영화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생일’은 ‘그 아픔을 딛고 다시 잘 살아보자’ 하는 힘이 생길 수 있는 영화”라고 ‘생일’이 상처를 응시함으로써 그 다음을 생각할 수 있는 작품임을 전했다. 또한, 설경구는 “우리 영화에서는 상처 받은 사람이 다른 상처 받은 이를 위로하고 또 위안 받고 한다”며, “많은 분들께서 오셔서 위로해주시고 또 위로 받으시면서 그게 또 작은 물결이 돼서 (세월호 유가족에게) 큰 힘이 되었으면 한다”고 현실의 정일과, 관객이 서로 힘을 주고받기를 희망했다.

영화 ‘생일’은 4월3일 개봉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