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명상 기자]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TV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TV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TV 갈무리

고 장자연 사건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을 재조사하고 있는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활동기한을 두 달 더 연장하기로 의결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에 ‘성역없는 조사’를 주문했다.

18일 열린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정례회의에서 이달 말로 종료되는 과거사위 활동 기한을 두 달 더 연장하기로 의결했다. 과거사위는 과거사진상조사단이 건의한 활동기간 연장안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하고 “김학의 전 차관 사건, 장자연 리스트 사건, 용산 참사 등의 조사를 위해 위원회의 활동기간을 2개월 연장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법무부에 건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진상조사단 일부 위원은 3월 말로 예정된 활동 기한 연장을 요청한 바 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다가 이번에 수용됐다. 우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故장자연씨의 수사 기간 연장 및 재수사를 청원합니다’라는 청원이 현재 65만 명의 동의를 얻은 것이 활동기한 연장에 결정적인 힘이 됐다.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여론이 높은 상황에서 활동을 예정대로 종료하는 것은 오히려 논란을 일으킬 수 있다는 현실적인 입장도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고 장자연 사건과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한 부실수사 정황과 관련 의혹이 꼬리를 물고 이어지자 수사의 필요성이 짙어진 것도 활동기한 연장의 이유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은 직접 논란 중인 사건을 언급하기도 했다. 18일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사건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진실을 밝히는 것은 검찰과 경찰의 현 지도부가 조직의 명운을 걸고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3가지 사건을 보고받고 “법무부 장관과 행안부 장관이 함께 책임지고 사건의 실체와 제기되는 여러 의혹을 낱낱이 규명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공통적으로 검찰과 경찰 등 수사기관들이 고의적 부실수사를 하거나 나아가 적극적으로 진실규명을 가로막고 비호·은폐한 정황들이 보인다“며 ”성역을 가리지 않는 철저한 수사와 조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윤지오 씨 SNS 갈무리

윤지오 씨 SNS 갈무리

윤지오 씨 SNS 갈무리

소식을 들은 배우 윤지오 씨도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18일 윤지오 씨는 자신의 SNS 계정에 “국민청원으로 이뤄진 기적 같은 일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0년 동안 일관되게 진술한 유일한 증인으로 걸어온 지난 날이 힘을 발휘할 수 있다는 희망을 처음으로 갖게 되었습니다. 여태껏 그래왔듯 성실하게 진실만을 증언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윤지오 씨는 “(장자연 사건이) 단순 자살이 아니라고 보고 수사에 들어가면 공소시효가 25년으로 늘어난다”며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