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이영자, 피오(사진=KBS 2TV)

'안녕하세요' 이영자, 피오(사진=KBS 2TV)


‘안녕하세요’ 이영자의 진심 어린 조언 고민주인공 가족뿐만 아니라 게스트 마저도 울렸다.

18일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제작진은 이영자와 게스트로 출연한 블락비 피오가 함께 눈시울이 붉어진 모습을 공개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소개된 ‘감옥에 간 아들’은 학교 기숙사에 들어간 고1 외동아들이 하루 빨리 나가고 싶은 답답한 마음에 매일같이 울고 있어 아들을 감옥에 가둔 것 같아 가슴 아파하는 40대 어머니의 사연이다.

싱어송라이터가 꿈인 아들은 기숙사에서는 도무지 노래 연습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 집으로 돌아가기를 원하고 있지만 남편의 결사 반대로 인해 중간에서 이도저도 못하고 있다는 사연이었다.

이에 이영자는 “나는 줄타기라도 하겠어”라며 눈물을 머금고 열변을 토했고 이를 듣고 있던 피오마저도 눈물 흘리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영자와 피오를 눈물 쏟게 만든 사연과 폭발 캐미는 1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안녕하세요' 40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