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망' 이순재와 출연 배우들 (사진=(주)메리크리스마스)

'로망' 이순재와 출연 배우들 (사진=(주)메리크리스마스)


배우 이순재가 따뜻하고 애틋한 멜로 영화에 도전한다.

18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이창근 감독을 비롯해 이순재 정영숙 조한철 배해선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로망'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이순재는 '로망'에 대해 "'로망'은 노부부의 평생동안의 사랑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이어 "결국은 사랑이 바탕이 돼서 살아온 그것이 바로 한 부부의 로망이 아닌가 한다. 결정적인 위기 상황에서 같이 있을 사람은 부부 밖에 없다는 걸 강조한 것"이라면서 "아내는 남편이, 남편에겐 아내가 전부다. 그것이 바로 진정한 로망이란 걸 강조한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순재 정영숙과 부모·아들 사이로 연기 호흡을 맞춘 조한철은 치매에 대한 생각을 다시 해보게 됐다고 했다.

그는 "치매는 영화 찍으면서 생각해보게 됐는데 참 무서운 병인 것 같다. 치매란 게 세월 속에 만들어진 그런 히스토리가 사라져버린다는 것 아닌가. 정말 무서운 것 같다. 치매로 인해 관계가 그냥 끊어져버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로망'은 정신줄 놓쳐도 사랑줄 꼭 쥐고 인생 첫 로망을 찾아 떠나는 45년차 노부부 삶의 애환이 스민 로맨스 영화로, 고령화 치매 사회를 담담히 직시하고 사랑이라는 따스한 솔루션을 환기하는 작품이다. 오는 4월 3일 개봉.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