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8일 연합뉴스TV 화면 캡처.

18일 연합뉴스TV 화면 캡처.

18일 연합뉴스TV 화면 캡처.

다수의 연예인이 관련된 장자연, 김학의, 버닝썬 사건과 관련한 검·경 유착 의혹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과 경찰이 조직의 명운을 걸고 수사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수사에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박상기 법무·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이들 세 사건과 관련해 보고를 받고 “사건의 실체와 제기되는 여러 의혹을 낱낱이 규명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공소시효가 끝난 일은 그대로 사실 여부를 가리고, 공소시효가 남은 범죄 행위가 있다면 반드시 엄정한 사법처리를 하라”고 지시했다. 또 “국민이 보기에 대단히 강한 의혹이 있는데도 오랜 세월 진실이 밝혀지지 않았거나 심지어 은폐된 사건들이 있다”며 “공통 특징은 사회 특권층에서 일어난 일이고, 검·경 등 수사기관이 고의로 부실 수사하거나 나아가 적극적으로 진실 규명을 가로막고 비호·은폐한 정황들이 보인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은 진실규명 요구와 함께 과거 수사과정에서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에 대해 강한 의혹과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면서 “사회 특권층에서 일어난 이들 사건의 진실을 규명해 내지 못하면 우리는 정의로운 사회를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사건의 실체적 진실과 함께 검찰·경찰·국세청 등의 고의적 부실수사와 조직적 비호, 은폐, 특혜 의혹 등이 핵심”이라며 “검찰·경찰이 주머니 속을 뒤집어 보이듯이 명명백백하게 밝혀내지 못한다면 사정기관으로서의 공정성과 공신력을 회복할 수 없을 것”이라고 철저한 조사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지시에 이어 검찰과거사위원회가 이날 장자연, 김학의 사건 등에 대한 조사 기한을 2개월 연장해 이번에는 진실이 제대로 가려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