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메이비 /사진=SBS 제공

윤상현, 메이비 /사진=SBS 제공

윤상현 메이비 부부가 달콤한 하모니를 선보인다.

18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윤상현과 메이비가 다둥이 엄마, 아빠에서 가수로 돌아가 축가 연습을 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주 방송에서 삼남매를 위해 24시간 육아에 매진하며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일상을 공개한 윤상현은 이번에 매니저 결혼식 축가 연습을 위해 잠시 가수 윤상현이 되어 마이크 앞에 섰다.

윤상현은 과거 한 드라마에서 '네버 엔딩 스토리'를 불러 큰 화제가 된 뒤, 앨범을 내며 가수로도 활동한 바 있다. 그는 이번 축가 연습을 핑계로 '네버 엔딩 스토리'부터 여러 노래들을 열창하며 죽지 않은 노래 실력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윤상현과 메이비는 듀엣으로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과거 윤상현은 한 번도 콘서트를 해본 적 없던 아내 메이비를 위해 '봉숭아 물들다'라는 노래를 만들어 결혼식을 콘서트처럼 꾸민 바 있다. 그는 결혼 5년차에 다시 한 번 같은 노래로 메이비와 입을 맞췄다. 이에 MC들은 "두 분 다 2층 연습실에 올라가니 다른 분이 된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극한 육아를 잠시 접어 둔 윤상현과 메이비의 달달한 축가 연습 현장은 이날 밤 11시 10분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