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잇' 장기용 나나 /사진=OCN

'킬잇' 장기용 나나 /사진=OCN

한국형 킬러 액션 드라마가 안방극장의 문을 두드린다. OCN 새 월화드라마 '킬잇'(Kill it)이 장기용과 나나의 '선이 고은' 액션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이 드라마는 킬러라는 신분을 감춘 채 수의사로 활동하는 김수현(장기용)과 우연한 기회로 그를 알게 된 엘리트 형사 도현진(나나)가 연쇄살인 사건을 쫓으며 벌어지는 시그니처 킬러 액션 장르다.

‘백일의 낭군님’ 남성우 감독이 연출을, 손현수, 최명진 작가가 집필을 맡아 신선한 재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킬잇'은 한국 브라운관에서 생소한 '킬러'와 가장 익숙한 '형사'라는 소재를 결합한 작품이다.
'킬잇' 나나 장기용 /사진=OCN

'킬잇' 나나 장기용 /사진=OCN

18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남성우 감독은 "애초에 킬러라는 소재가 판타지라고 생각한다. 현실 세계? 적어도 우리나라에서는 주변에서 들어본 적 없는 직업이지 않나. 그래서 판타지로 접근했다"고 밝혔다.

이어 "초반 설정을 보시면 주인공이 러시아 출신의 킬러로부터 자라 혹독한 훈련을 한 캐릭터가 나온다. 애초에 드라마라고 깔고 시작해서 억지로 현실감을 주려고 노력하지 않았다"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현실감을 생각하면 더 이질감이 들 것 같았다. 보시다보면 판타지로서 그럴 듯하게 나온 것 같다.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킬잇'은 먼저 장기용과 나나라는 압도적인 비주얼로 관심을 집중 시킨다. 업계 최고라는 수식어만 들어도 화려한 액션이 예상되는 김수현 역의 장기용과 경찰대를 수석으로 졸업한 것뿐만 아니라, 다트 세계기록까지 보유한 형사 도현진 역의 나나가 지금껏 보지 못한 신선한 스타일리시 액션의 막을 연다. 장기용은 총, 칼, 와이어 등을 활용해 정교한 킬러 액션을, 나나는 주변 사물을 다트처럼 이용한 다트 액션으로, 액션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전망이다.

나나는 "대본을 재밌게 읽었고 킬러와 형사가 대립되는 이야기가 신선했다. 그 안에 현진이란 인물이 가진 성격, 상황들이 공감이 돼 도전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액션 연기를 위해 나나는 "틈 날 때마다 액션스쿨에서 연습을 하고 현장에서도 합을 맞추며 준비했다. 현진은 다트 세계기록 보유자다. 중간중간 다트 액션이 있다. 사물마다 공통적으로 멋있게 잘 할 수 있을까 포즈도 연구하고 연습했다"고 털어놨다.

또 "다트 연습 정말 많이 했다. 다트 선수들의 영상을 찾아보며 포즈, 시선처리 등을 연구했다. 사물을 이용해 다트처럼 던지지만 거리감에 따라서 달리 해야할 때도 있었다. 그럴 때도 다른 포즈를 연구해서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킬잇' 나나 장기용 /사진=OCN

'킬잇' 나나 장기용 /사진=OCN

장기용은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 남성우 감독과 미팅할 때 편안했다. 현장이 재밌을 것 같았다. 김수현이라는 역할이 이중성을 가지고 있다. 동물에게는 따뜻하고, 사람에게는 차갑다. 욕심이 났다"고 설명했다.

나나는 "아직 현장에서 본 적은 없다. 장기용을 보면 '원샷원킬'이라는 생각이 나더라. 짧고 심플하면서 묵직한 느낌의 액션을 많이 하더라.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장기용은 "저는 나나씨의 액션신을 봤다. 눈빛이 살아있더라. 중간에 살짝 다쳤는데 파이팅 하고 하는 모습이 되게 멋있었다. 저도 피를 보더라도 저런 눈빛으로 열심히 해야겠다고 자극이 됐다"고 칭찬했다.


남성우 감독은 "킬러라는 소재가 우리나라에서 레퍼런스를 찾아봤는데, 영화에선 많은데 드라마에선 생소했다. 장기용과 나나가 연기하는 캐릭터가 아픔이 있고 치유되는 과정이 드라마의 중요 요소다. 그런 부분을 재밌게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하다 여기까지 오게 됐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이어 "외국의 레퍼런스가 많은데 거기서 못 보여준 보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소재는 되게 한국적이지 않고 정서상 이질적일 수 있지만, 한국적 정서를 가미해 킬러와 형사간의 이야기를 다루고자 했다. 특히 장기용과 나나가 (키가) 길고 그래서 시원시원한 액션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주목했던 것은 액션 사이사이 이들의 눈빛이다. 눈빛이 되게 좋은 배우들이다. 표정이나 눈빛, 디테일한 그런 연기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킬잇' 장기용 나나 /사진=OCN

'킬잇' 장기용 나나 /사진=OCN

장기용, 나나라는 캐스팅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연출을 맡고 비주얼적인 고민을 가장 많이 했다. 1순위로 생각한 배우들과 일을 하게 됐다. 스트레스 받거나 하지 않았다. 미팅을 하면서도 두 분의 투샷을 봤는데, 찍을 맛이 나겠다 싶었다. 그림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킬잇'은 오는 23일 토요일 밤 10시20분 OCN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영상=신세원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