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황인혁 PD가 18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87@

황인혁 PD가 18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87@

황인혁 PD가 18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87@

황인혁 PD가 “‘닥터 프리즈너’를 만들 때 가장 큰 모티브를 삼은 것은 ‘형집행정지’ 제도”라고 강조했다. 18일 오후 2시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극본 박계옥, 연출 황인혁)의 제작발표회에서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형병원에서 축출된 외과의사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뒤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베우 남궁민·권나라·김병철·최원영·이다인 등이 출연한다.

황인혁 PD는 “작품의 모티브가 되는 ‘형집행정지’는 더이상 형을 집행할 수 없다고 판단해, 형 집행을 정지하는 제도이다. 검사가 최종 결정을 하지만 병을 진단하는 과정에는 교소도 의료 과정이 얽혀 있다”면서 “의학적인 접근과 교도소 내부의 권력관계, 검사까지 어우러진다. 제도 하나에 여러 인물이 얽혀 있어서 재미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작품을 하면서 다양한 군상을 들여다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그 뒤에 선과 악, 욕망 충돌 등 다른 접근 방식으로 차별화된 소재로 재미있는 이야기를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닥터 프리즈너’는 오는 20일 처음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