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나나가 18일 오후 서울 역삼동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열린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킬잇'(Kill it)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나나가 18일 오후 서울 역삼동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열린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킬잇'(Kill it)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나나가 18일 오후 서울 역삼동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열린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킬잇'(Kill it)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나나가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역삼동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킬잇’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장기용, 나나와 남성우 감독이 참석했다.

tvN 드라마 ‘굿와이프’ 이후 3년 만에 안방에 복귀한 나나는 “오랜만에 작품을 하고 있다. 많이 했어야 했는데”라며 “부담감, 책임감, 두려움이 있다. 하지만 현장에서 최선을 다해서 집중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으로 찍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나나는 “준비하는 동안이나 찍고 있는 시간 모두 행복하고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나나는 “공백기간이 길었던만큼 내 자신에게 투자할 시간이 많았다. 연기 공부를 열심히 했고, 바빠서 함께하지 못했던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다. 내 자신을 재정비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오랜만에 연기를 보여드리는데 시청자들께서 낯설어하지 않고 친근하게 생각해주셨으며 좋겠다. 전보다 성숙해진 모습이 전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킬잇’은 과거를 간직한 채 수의사가 된 킬러와 연쇄살인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담은 액션 드라마다. 오는 23일 오후 10시 20분 첫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