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장기용과 나나가 '킬잇'을 통해 액션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8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호텔에서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킬잇(Kill it)'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나나는 "아직 현장에서 본 적은 없다. 장기용을 보면 '원샷원킬'이라는 생각이 나더라. 짧고 심플하면서 묵직한 느낌의 액션을 많이 하더라.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장기용은 "저는 나나씨의 액션신을 봤다. 눈빛이 살아있더라. 중간에 살짝 다쳤는데 파이팅 하고 하는 모습이 되게 멋있었다. 저도 피를 보더라도 저런 눈빛으로 열심히 해야겠다고 자극이 됐다"고 칭찬했다.

'킬잇'에서 나나는 경찰대를 수석으로 졸업한 광수대 최고의 에이스 형사 도현진을 연기한다. 도도하고 패셔너블한 외양에, 다트 세계 신기록을 보유할 정도로 뛰어난 실력파 형사다. 겉은 냉정해 보이지만 타인의 아픔에 시선을 둘 줄 아는 캐릭터다.
'킬잇' 장기용 나나 /사진=OCN

'킬잇' 장기용 나나 /사진=OCN

앞서 나나는 드라마 '굿와이프', 영화 '꾼'의 연기 호평에 힘입어 사전 제작 드라마 '사자'의 여주인공으로 발탁됐었다. 하지만 임금 미지급과 연출자인 장태유 감독이 촬영을 중단하는 사태가 지속되자 해당 드라마에서 하차했다. 이후 '킬잇'을 통해 브라운관에 복귀하게 됐다.

장기용은 업계 최고의 킬러 김수현 역을 맡았다. 무기를 자유자재로 다루고, 몸에 걸친 무엇이든 살상 무기로 만들 수 있다. 빠른 상황판단과 대처능력, 완벽한 설계로 타깃을 제거하고 귀신같이 사라진다. 그는 데뷔 이후 드라마 ‘고백부부’, ‘나의 아저씨’, ‘이리와 안아줘’ 등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쌓고 주연급 배우로 성장했다.
'킬잇' 장기용 나나 /사진=OCN

'킬잇' 장기용 나나 /사진=OCN

'킬잇'은 과거를 간직한 채 수의사가 된 킬러 김수현(장기용)과 연쇄살인 사건을 쫓는 엘리트 형사(나나)의 시그니처 킬러 액션 드라마다. ‘백일의 낭군님’ 남성우 감독이 연출을, 손현수, 최명진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오는 23일 토요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