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더 뱅커’ /사진제공=MBC

MBC ‘더 뱅커’ /사진제공=MBC

MBC ‘더 뱅커’ /사진제공=MBC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김태우가 출연하는 MBC 새 수목드라마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 연출 이재진)의 메인 포스터 2종이 공개됐다.

‘더 뱅커’ 제작진은 18일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김태우,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 등의 남다른 비주얼을 자랑하는 메인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김상중)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다.

먼저 ‘더 뱅커’의 중심이 되는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의 3인 포스터에서는 이들의 남다른 카리스마가 돋보인다. 감사 노대호와 본부장 한수지(채시라), 은행장 강삼도(유동근)가 어둠 속 자신만의 포즈와 눈빛으로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노대호는 원칙과 상식을 무기로 대한은행의 부정부패, 비리와 정면 승부를 펼치며 드러나지 않았던 대한은행의 민낯과 마주하게 된다. 포스터 속 김상중이 정중앙에서 바른 자세로 정면을 응시하는 모습은 감사 노대호의 청렴결백하고 정직한 품성과 성역이 없는 감사를 펼칠 그의 활약을 기대하게 한다.

본부장 한수지는 날카로운 안목과 독보적인 카리스마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 마지막으로 대한은행의 은행장 강삼도는 절대 권력을 손에 쥐고 대한은행이라는 체스판 위 설계자로서의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어둠에 반쯤 가려진 유동근의 모습은 존경받는 은행장 강삼도와 절대 권력자 사이 속내를 알 수 없는 두 얼굴을 보여준다.

이어 ‘더 뱅커’의 주역들이 모두 모인 포스터에서는 7인 7색 캐릭터의 개성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 눈길을 모은다. 감사 노대호를 필두로 양 옆에 채시라와 유동근이 삼각 구도를 형성하고, 한편엔 이들을 미심쩍은 눈빛으로 바라보는 부행장 이해곤 역의 김태우가 자리해 긴장감을 자아낸다.

또한 통통 튀는 케미와 만렙 능력으로 감사실의 활력을 담당할 ‘감사실 트리오’ 서보걸 역의 안우연, 장미호 역의 신도현, 문홍주 역의 차인하가 각각 빈틈을 메우며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우리는 각자의 방식으로 은행을 지키고 있었다’라는 카피가 눈길을 끈다. 과연 이들이 대한은행이라는 거대 조직 안에서 어떤 불꽃을 만들어낼지 관심이 모아진다.

‘더 뱅커’는 ‘봄이 오나 봄’ 후속으로 오는 2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