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잇' 남성우 감독 /사진=OCN

'킬잇' 남성우 감독 /사진=OCN

'킬잇' 남성우 감독이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18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호텔에서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킬잇(Kill it)'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킬잇'은 한국 브라운관에서 생소한 '킬러'와 가장 익숙한 '형사'라는 소재를 결합한 작품이다. 남성우 감독은 "애초에 킬러라는 소재가 판타지라고 생각한다. 현실 세계? 적어도 우리나라에서는 주변에서 들어본 적 없는 직업이지 않나. 그래서 판타지로 접근했다"고 밝혔다.
'킬잇' 장기용 나나 /사진=OCN

'킬잇' 장기용 나나 /사진=OCN

남 감독은 "초반 설정을 보시면 주인공이 러시아 출신의 킬러로부터 자라 혹독한 훈련을 한 캐릭터가 나온다. 애초에 드라마라고 깔고 시작해서 억지로 현실감을 주려고 노력하지 않았다"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현실감을 생각하면 더 이질감이 들 것 같았다. 보시다보면 판타지로서 그럴 듯하게 나온 것 같다.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특히 남 감독은 주연배우 장기용과 나나의 비주얼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두 사람이 (키가) 길고 그래서 시원시원하고 선이 고은 액션이 나온다. 찍을 맛이 났다"면서도 "제가 주목했던 것은 액션 사이 이들의 눈빛이다. 눈빛이 되게 좋은 배우들이다. 표정이나 눈빛, 디테일한 그런 연기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킬잇'은 과거를 간직한 채 수의사가 된 킬러 김수현(장기용)과 연쇄살인 사건을 쫓는 엘리트 형사(나나)의 시그니처 킬러 액션 드라마다. ‘백일의 낭군님’ 남성우 감독이 연출을, 손현수, 최명진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오는 23일 토요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