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잇' 나나 장기용 /사진=OCN

'킬잇' 나나 장기용 /사진=OCN

배우 나나가 '킬잇'을 통해 3년 만에 브라운관 복귀를 한다.

18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호텔에서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킬잇(Kill it)'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나나는 "제가 작품을 많이 했어야 했는데 오랜만에 인사를 드리게 됐다. 준비하는 동안, 찍고 있는 시간에도 행복하고 감사하다라는 생각이 든다"고 인사했다.

앞서 나나는 드라마 '굿와이프', 영화 '꾼'의 연기 호평에 힘입어 사전 제작 드라마 '사자'의 여주인공으로 발탁됐었다. 하지만 임금 미지급과 연출자인 장태유 감독이 촬영을 중단하는 사태가 지속되자 해당 드라마에서 하차했다. 이후 '킬잇'을 통해 브라운관에 복귀하게 됐다.

나나는 "공백기가 긴 많큼 자신에게 투자할 시간이 많았다고 생각한다. 그 시간 동안 연기 공부도 하고 가족들과 시간도 보냈다. 그 시간이 제 자신을 재정비 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오랜만에 연기로서 보여드리는 제 모습을 시청자들이 낯설지 않고 친근감 있게 다가갔으면 해서 이 작품을 선택했다"라며 "그 전보다는 발전되고 성숙된 모습이 잘 전해졌으면 하는 마음으로 노력했다"고 포부를 전했다.


현장 분위기에 대해 "장기용이 정말 밝고 성격이 좋다. 감독님도 즐기면서 하자는 마인드를 가지고 계셔서 현장이 정말 즐겁다"고 말했다.

'킬잇'에서 나나는 경찰대를 수석으로 졸업한 광수대 최고의 에이스 형사 도현진을 연기한다. 도도하고 패셔너블한 외양에, 다트 세계 신기록을 보유할 정도로 뛰어난 실력파 형사다. 겉은 냉정해 보이지만 타인의 아픔에 시선을 둘 줄 아는 캐릭터다.
OCN '킬잇' 장기용 나나

OCN '킬잇' 장기용 나나

'킬잇'은 과거를 간직한 채 수의사가 된 킬러 김수현(장기용)과 연쇄살인 사건을 쫓는 엘리트 형사(나나)의 시그니처 킬러 액션 드라마다. ‘백일의 낭군님’ 남성우 감독이 연출을, 손현수, 최명진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오는 23일 토요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