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눈이 부시게’/사진제공=드라마 하우스

JTBC ‘눈이 부시게’/사진제공=드라마 하우스

JTBC ‘눈이 부시게’/사진제공=드라마 하우스

놀라운 진실이 드러난 JTBC ‘눈이 부시게’(연출 김석윤, 극본 이남규·김수진)가 혜자와 준하의 ‘진짜’ 눈부신 이야기를 시작한다.

‘눈이 부시게’ 제작진은 18일 혜자(한지민)와 준하(남주혁)의 빛나던 청춘의 순간을 담은 사진을 공개해 궁금증을 높였다.

지난 방송에서는 혜자(김혜자)의 시간 이탈 비밀이 드러났다. “긴 꿈을 꾼 것 같습니다. 그런데 모르겠습니다. 젊은 내가 늙은 꿈을 꾸는 건지 늙은 내가 젊은 꿈을 꾸는 건지”라고 읊조리는 혜자의 뒤엉킨 시간의 비밀은 시계가 아니라 알츠하이머였다. 지금까지의 판을 뒤집는 놀라운 반전은 최종장에서 그려낼 혜자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공개된 사진은 혜자와 준하의 빛나는 청춘의 조각을 담아냈다. 시대가 느껴지는 복고풍 스타일의 혜자는 변함없는 새초롬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언가 결심한 듯 확신에 찬 표정으로 현주(김가은)와 상은(송상은)을 당황케 하는 혜자의 위풍당당함이 흥미롭다. 또 다른 사진 속 뾰로통한 얼굴로 준하와 영수(손호준)를 노려보는 혜자의 모습도 호기심을 증폭한다. 등이 뜨끈해질 혜자의 시선에도 아랑곳없이 준하를 끌고 가는 영수는 마냥 즐겁기만 하다. 어느새 둘만 남겨진 혜자와 준하. 서로에게 고정된 시선에는 애틋한 감정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이어 두 손을 잡고 마주 보고 선 혜자와 준하는 따뜻한 미소로 눈부신 순간을 만들어낸다. 울컥할 정도로 행복한 두 사람, 그리고 준하의 손목에 낯익은 시계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스물다섯 혜자가 70대 혜자의 과거임이 밝혀진 상황에서 남은 2회에서 펼쳐질 혜자와 준하의 이야기에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혜자의 진실이 밝혀지던 바닷가에서 파편처럼 흩어진 기억의 조각들은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발동시켰다. 혜자와 준하는 부부였음이 암시됐지만, 상복을 입고 눈물을 흘리는 혜자의 모습은 결코 꽃길만은 아니었을 인생을 예감케 한다. 시계에 과도하게 집착하고, 준하를 보면 발작을 했던 시계 할아버지의 정체에도 다양한 추측이 오가고 있다. 또한 혜자와 가족들의 현재 이야기도 놓치면 안 될 포인트다.

‘눈이 부시게’ 제작진은 “혜자와 준하의 ‘진짜’ 이야기가 시작된다. 혜자가 그토록 돌아가고 싶었던 눈부신 시간은 도대체 언제일지, 뒤엉킨 혜자의 기억이 퍼즐 조각처럼 맞춰지며 과거와 현재를 잇는 눈부신 시간을 그려낸다”며 “‘눈이 부시게’만이 가능한 피날레로 뭉클한 감동과 여운을 선사할 예정이다. 눈이 부시게 아름다운 순간을 한순간도 놓치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요청했다.

‘눈이 부시게’ 최종회는 오늘(18일)과 오는 19일 오후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