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잇' 장기용 나나 /사진=OCN

'킬잇' 장기용 나나 /사진=OCN

'킬잇' 남성우 감독이 장기용, 나나 캐스팅에 대한 만족감을 전했다.

18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호텔에서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킬잇(Kill it)'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남성우 감독은 이날 "킬러라는 소재가 우리나라에서 레퍼런스를 찾아봤는데, 영화에선 많은데 드라마에선 생소했다. 장기용과 나나가 연기하는 캐릭터가 아픔이 있고 치유되는 과정이 드라마의 중요 요소다. 그런 부분을 재밌게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하다 여기까지 오게 됐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이어 "외국의 레퍼런스가 많은데 거기서 못 보여준 보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소재는 되게 한국적이지 않고 정서상 이질적일 수 있지만, 한국적 정서를 가미해 킬러와 형사간의 이야기를 다루고자 했다. 특히 장기용과 나나가 (키가) 길고 그래서 시원시원한 액션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주목했던 것은 액션 사이사이 이들의 눈빛이다. 눈빛이 되게 좋은 배우들이다. 표정이나 눈빛, 디테일한 그런 연기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OCN '킬잇' 장기용 나나

OCN '킬잇' 장기용 나나

캐스팅에 대해 "연출을 맡고 비주얼적인 고민을 가장 많이 했다. 1순위로 생각한 배우들과 일을 하게 됐다. 스트레스 받거나 하지 않았다. 미팅을 하면서도 두 분의 투샷을 봤는데, 찍을 맛이 나겠다 싶었다. 그림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킬잇'은 과거를 간직한 채 수의사가 된 킬러 김수현(장기용)과 연쇄살인 사건을 쫓는 엘리트 형사(나나)의 시그니처 킬러 액션 드라마다. ‘백일의 낭군님’ 남성우 감독이 연출을, 손현수, 최명진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오는 23일 토요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