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감옥에 간 아들’ 사연에 열변, 눈물이 그렁그렁한 피오

[연예팀] 이영자의 말이 피오를 울게 한다.

3월18일 KBS2 ‘안녕하세요’ 측은 개그우먼 이영자와 그룹 블락비 피오가 함께 눈시울이 붉어진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방청석에 앉아있는 고민 주인공 가족을 향해 온 몸으로 열띤 조언을 건네는 이영자의 모습이 담겼다. 이와 함께 그 옆에서 입술을 꾹 다문 채 애써 눈물을 참아내려는 피오의 표정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피오는 어느새 눈물이 차올라 그렁그렁한 상태로, 고민 주인공 가족뿐만 아니라 게스트마저도 울려버린 이영자의 조언이 무엇일지 궁금하게 만든다.

이날 소개된 ‘감옥에 간 아들’은 학교 기숙사에 들어간 고1 외동아들이 하루 빨리 나가고 싶은 답답한 마음에 매일같이 울고 있어 아들을 감옥에 가둔 것 같아 가슴 아파하는 40대 어머니의 사연이다.

고민 주인공에 따르면 싱어송라이터가 꿈인 아들이 기숙사에서는 도무지 노래 연습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 집으로 돌아가기를 원하고 있지만, 남편의 결사 반대로 중간에서 이도저도 못하고 있다고.

최근 녹화에서 사연 내내 고민 주인공 가족을 부러운 눈길로 따뜻하게 지켜보던 이영자는 “나는 줄타기라도 하겠어” 하며 눈물을 머금고 열변을 토했고, 이를 듣고 있던 피오마저도 눈물 흘리게 만들었다는 후문.

한편, 개그우먼 이영자가 부러움의 눈물을 흘린 이유와 그의 진심 어린 조언이 무엇이었을지, KBS2 ‘안녕하세요’는 금일(18일) 오후 11시 10분 방송.(사진제공: KBS2)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