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잇' 나나 장기용 /사진=OCN

'킬잇' 나나 장기용 /사진=OCN

배우 나나가 '킬잇'을 통해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18일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호텔에서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킬잇(Kill it)'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나나는 "대본을 재밌게 읽었고 킬러와 형사가 대립되는 이야기가 신선했다. 그 안에 현진이란 인물이 가진 성격, 상황들이 공감이 돼 도전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킬잇'에서 나나는 경찰대를 수석으로 졸업한 광수대 최고의 에이스 형사 도현진을 연기한다. 도도하고 패셔너블한 외양에, 다트 세계 신기록을 보유할 정도로 뛰어난 실력파 형사다. 겉은 냉정해 보이지만 타인의 아픔에 시선을 둘 줄 아는 캐릭터다.

앞서 나나는 드라마 '굿와이프', 영화 '꾼'의 연기 호평에 힘입어 사전 제작 드라마 '사자'의 여주인공으로 발탁됐었다. 하지만 임금 미지급과 연출자인 장태유 감독이 촬영을 중단하는 사태가 지속되자 해당 드라마에서 하차했다. 이후 '킬잇'을 통해 브라운관에 복귀하게 됐다.
'킬잇' 나나 /사진=OCN 제공

'킬잇' 나나 /사진=OCN 제공

액션 연기를 위해 나나는 "틈 날 때마다 액션스쿨에서 연습을 하고 현장에서도 합을 맞추며 준비했다. 현진은 다트 세계기록 보유자다. 중간중간 다트 액션이 있다. 사물마다 공통적으로 멋있게 잘 할 수 있을까 포즈도 연구하고 연습했다"고 밝혔다.

또 "다트 연습 정말 많이 했다. 다트 선수들의 영상을 찾아보며 포즈, 시선처리 등을 연구했다. 사물을 이용해 다트처럼 던지지만 거리감에 따라서 달리 해야할 때도 있었다. 그럴 때도 다른 포즈를 연구해서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킬잇'은 과거를 간직한 채 수의사가 된 킬러 김수현(장기용)과 연쇄살인 사건을 쫓는 엘리트 형사(나나)의 시그니처 킬러 액션 드라마다. ‘백일의 낭군님’ 남성우 감독이 연출을, 손현수, 최명진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오는 23일 토요일 밤 10시 2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